카네스텐을 바르라고?

misuse_canesten9-30.jpg
10세 된 여자 아이가 다리의 병변 때문에 모 약국에 찾아갔습니다. 약사가 곰팡이라면서 카네스텐 크림을 줘서 10여일간 바르다가 호전되지 않고 진물이 많이 나서 피부과로 내원하였습니다.

진찰 및 검사결과 화폐상 습진이었습니다. 화페상 습진은 피부과 의사들이라면 한눈에 알아볼 수 있을 정도로 특징적인 증상을 보여줍니다.

카네스텐 크림은 주성분이 clotrimazole 1%로 일반의약품입니다. 무좀약 발라서 큰일 날 일 있겠는가 하겠지만, 의사의 진료를 받지 않은채 이렇게 엉뚱한 경우에 사용하여 병을 악화시키는 경우가 비일비재합니다. 이렇게 무좀약을 잘못 쓰는 경우가 많은데도 불구하고 이 나라에서 유통되는 모든 바르는 무좀약은 의사의 처방전이 필요없는 일반의약품으로 분류되어 있습니다.

카네스텐만 바르다가...
카네스텐을 발라주다가...
카네스텐 플라스를 바르라고...
C-크림을 바르라고...
무좀약만 바르다가...
닥치는 대로 이것저것...

무좀약을 바르라고...
6개월간 기가훌빈 등을 바르다가...
케토코나졸을 바르라고...
수의사가 라미실을 바르라고?...
무좀약을 먹으라고?1
잘못된 피부질환 치료 사례
피부질환 목록

연결문서

토론

vln
CC Attribution-Noncommercial-Share Alike 4.0 International 별도로 명시하지 않을 경우, 이 페이지의 내용은 다음 라이선스에 따라 사용할 수 있습니다: CC Attribution-Noncommercial-Share Alike 4.0 International
1.8 KB med/misuse_canesten1.txt · 마지막으로 수정됨 2016/07/10 18:11 (바깥 편집) 방문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