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픈위키
문서 편집

이 문서는 편중된 관점에서 작성되어 상대되는 의견이 균등하게 서술되지 않았을 수 있습니다. 읽는 사람이 중립적인 시야에서 가려서 읽으시기 바랍니다. 혹은, 상대 의견을 추가해도 좋습니다.

한방은 철학이다??!

의사들이 한방이 과학적 근거가 없음을 따지고 들면, 한의사들이 내세우는 것이 “한방은 (과학적으로만 볼 수 없고, 민족과 역사를 같이 해 온, 사상이 결합되어 있는) 철학이다” 라는 것이다.1)

뭐 알겠는데 그렇다면 의사 행세는 하지 말아야 하지 않을까? 병원 해서 초음파와 MRI찍을 생각 말고 ‘건강 상담소’ 이런 식으로 운영해야 하지 않을까?

아래는 나의 짧은 한방에 대한 이해를 바탕으로 한방을 까는 글이다. 마음에 안 드는 것이 있다면 마음 놓고 욕을 쳐발라도 좋다. 하지만, 나는 진실이라 믿는다.

침술

한방 중에 그래도 근거를 찾아볼 만 한 것은 침술이 있겠다. 생리학에서 첫 장에 배운 이론으로도 어느 정도 설명이 되니까. 하지만 ‘Septic(오염)’ ‘Aseptic(무균)’의 개념 없이 슥슥 닦고 푹푹 찌르는 것은 좀 아니라고 본다. 개념 있는 한의사라면 일회용 침구를 써야 한다. 세균감염은 환자가 건강한 몸으로 이겨내더라도, 바이러스질환은 어떻게 할 것인가???

더럽게 관리되는 침

피부를 관통하는 기구는 무균상태로 소독관리되어야 하며, 일회용이 권장된다.

또한 신형장부도와 같이 인체의 대한 추상적인 이해만 갖고 있는 한방사는 목, 가슴, 복부, 골반 등 중요장기가 있는 부위의 침은 놓지 말아야 한다. 목 부위에 주사를 맞고 뇌사상태가 되어버린 불상한 사람도 있다.

한국사람 간염이 얼마나 많은가, 앞으로 AIDS도 더 늘어날 텐데, 옛날에 하던 방식이라고 해서 그냥 사용하는 것은 양심을 저버린 일이다.. 침술이 한국인의 간염 항체 보유에 공헌했을 지도 모른다.

요즘은 다들 일회용 침을 사용할 것이라고 믿는다. 침 맞게 되면 확인해보자.. 일회용인지…

부항

제일 마음에 안 드는 것이 부항이다. 부항은 소위 ‘죽은 피’ 를 뽑아 낸다고 하면서 피부에 구멍을 내고 피를 빨아내는 것인데, 나로 하여금 한방을 불신하게 만드는 주범이다. 정맥피는 산소포화도가 낮아(온 몸에 산소를 공급한 이후 이니 산소를 적게 가지고 있다) 검붉게 보인다. 동맥은 보호를 위해 주로 몸 중심부에 있고 정맥은 주로 표면에 있다. (자살할 때 칼로 자르는 특정위치는 동맥이 외부에서 쉽게 접근이 가능한 곳이다.) 당연히 피부에서 피를 뽑으면 색이 검다. 이 것을 가지고 나쁜피 (어혈) 를 뽑는다고 우매한 민중을 선동하는 것은 범죄나 다름 없다. 사실 노인네들 말고는 잘 안 속는 줄 알았는데 젊은 사람도 넘어가는 사람이 있다는 것을 알았다. (실리콘 부항기를 처음사용해봤는데...)

부항으로 암치료한다는 한의사

발포부항이라는 것을 하는 XX년도 있다.

같은 사람의 몸에서 보여지는 발포부항(부항발포 요법) 시술 시 다른 발포의 모습

부항을 하기 전에 바늘로 피부에 구멍을 낼 때 혈관이 있는 깊이까지 뚫지 않고 피부의 표피층만 살짝 뜨면 사진과 같은 모습으로 부항이 된다. 피부를 찌르는 깊이에 따라 피가 스며 나오는 모양이 다르다. 이것을 뭐 특별한 것인 양 블로그까지 개설해서 사기를 치고 있다. 연구회도 있네?? 허…

부항을 해준다고...
다리가 아파서 부항을 하다가...
부항을 하고 잠들었다가...

中신인 여배우, 부항/뜸 등으로 전통의학으로 암치료하다 사망 | 헤럴드경제

사상의학

주관적인 기준으로 사람을 네 종류로 나누어 의학적인 치료를 한다는 것은 혈액형으로 성격을 단정짓는 것만큼이나 허무맹량한 일이다. 이에 대해서는 사상의학 까는 만화를 참고하기 바란다.

진맥

권위 있는 책이라고 해서 오백년 전에 쓰여진 내용을 다 믿어야 할까? 그것은 종교적 맹신과 다를 바 없다.

특히 진맥을 해서 임신 여부를 알아낸다는 것 말이다. 실제로 한의대를 갓 졸업한 한의사에게 물어 봤더니, 실제로 임신부의 맥을 짚어보면 맥박과 맥박 사이에 작은 맥이 느껴진다고 대답했다.. (–,.-) … 미친 거 아냐?

차라리 배에서 태맥을 느낀다고 하면 좀 믿어주겠다 (사실 이것도 매우 힘든 것이지만,,,)

사실 개원한 한의사들은 진맥을 안한다. 만약 한의과대학에서 아직도 그렇게 가르친다면 그것은 참 문제다.

한약

한약은 인정한다… 효과가 있을 것이다.. 하지만 그 효과를 얻기 위해서 잃는 것이 꽤 있다.

양약도 식물에서 기원한 것이 많다. 개발과정에서 효능이 있는 특정 성분을 추출해서 그 성분만으로 약을 만들기 때문에 알약에는 거의 다른 성분이 들어 있지 않다… 하지만 한약은 성분을 추출한 것이 아니라 그냥 원하는 성분이 있는 식물 등을 통채로 끓여서 만들기 때문에 원하는 성분뿐만아니라 다른 물질도 많이 섞여있다.. 이것이 양약과 한약의 가장 큰 차이다… 게다가 여러 약제를 섞어서 만든다… 풀뿌리를 7-8개 섞어서 끓이면 이 안에 얼마나 많은 성분이 녹아 나올지.. 한의사도 모를 것이다..

몸에 들어온 대부분의 물질은 간에서 대사(해독)되어 담즘으로 배설된다..

따라서 한약을 먹으면 이 할일이 매우 많아진다… 건강한 사람이라면 버틸 수도 있겠지만, 간이 안좋은 사람은 절대 한약을 먹어서는 안된다.

"아.. 요즘 너무 피곤한데, 보약이나 먹을까?"

이거 이거 안된다…

감초

그래.. 미안하다.

사실 의약분업 이전에 약국에서 진료와 처방을 할 때에 감기약이라면서 스테로이도 넣는 약사들이 부지기수였고, 병원에서도 부신피질홀몬제 (스테로이드) 많이 쓴다. 스테로이드는 밥맛이 좋아지고 체중이 늘고 피부색이 밝아지는 부작용이 있다. 이것을 노리고 의사들도 많이 썼다. 사실 더 많이 썼던 사람들은 약사들이다. 의약분업 이전에 약국에서 마음대로 약 줄 수 있었던 시절, 감기약 지으면 거의 대부분 스테로이드와 항생제가 들어 있었다.

감초는 주로 뿌리를 약재로 사용하는데, 글리시리진(glycyrrhizin)이라는 과당과 사포닌이 주성분이다.

감초의 작용 원리를 알려면, 다시 스테로이드 호르몬 이야기로 돌아가야 한다. 부신피질에서 생산된 스테로이드 호르몬은 여러 대사과정을 거치면서 조금씩 변해 결국 몸 밖으로 배설된다. 몸은 일정한 농도를 유지하기 위해 계속 스테로이드 호르몬을 만들어내는 것이고요. 스테로이드 호르몬의 분해와 배설 과정에는 여러 효소가 작용하는데, 만일 그런 효소들의 작용이 차단되면, 없어지지 않고 남은 것과 새로 만들어진 것이 더해져 몸에 스테로이드가 너무 많아지겠지요? 말하자면 외부에서 스테로이드를 투여했을 때와 똑같은 결과가 생기는 것이다.

감초 성분인 글리시리진이 하는 일이 바로 그것이랍니다. 특정 효소(11 beta-hydroxylase)의 작용을 방해하여 스테로이드 호르몬이 분해되지 못하게 해서, 스테로이드 호르몬제 투여와 똑같은 효과, 즉 입맛도 좋아지고 몸 상태도 좋아진 듯한 느낌을 주는 것이다.

어떻습니까? 감초가 왜 '약방의 감초'로 쓰이는지 이해가 되시는지요?

병원에서 처방하는 스테로이드 약은 조금만 써도 해롭고, 감초는 아무리 많이 써도 문제가 없을까?

스테로이드 약이 부작용을 막기 위해 엄격한 기준에 따라 사용되는데 반해, 표준화도 안 되고 부작용도 충분히 조사되지 않은 감초는 제한없이 그냥 사용해도 될까?

기타

1)
침대는 과학인데…

연결문서

CC Attribution-Noncommercial-Share Alike 4.0 International 별도로 명시하지 않을 경우, 이 위키의 내용은 다음 라이선스에 따라 사용할 수 있습니다: CC Attribution-Noncommercial-Share Alike 4.0 International
9.9 KB 한방은_철학이다.txt · 마지막으로 수정됨 2017/09/17 22:22 저자 V_L V_L 브에르

0.021 seconds in processing this page on this powerful serv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