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서 편집

의료비를 아껴라

짜야 산다 십계명

의료비를 아껴라

돈 없으면 아프지도 말라는 말이 있다. 감기라도 걸리면 병원과 약국을 돌아다니느라 적잖은 돈이 깨진다. 병원 직원들이 말하는 '의료비 절약' 10계명을 소개한다

 

원격 예약, 애걸 입원

전화나 인터넷 예약을 활용해 시간과 경비를 절약한다. 입원할 때는 다인실을 간곡히 요청한다. 응급실로 가면 응급질환이 아니어도 몇만원이나 되는 응급관리료를 물어야 하므로 가능한 한 일반외래를 이용한다

 

대학병원에서 일반진료

몇달씩 기다려야 하는 교수들의 지정진료를 고집하지 말고 전임의나 레지던트의 일반진료를 활용한다. 대부분 당일 접수해서 진료를 받을 수 있고 지정진료비도 없으며 모든 처방과 검사오더를 낼 수 있다

 

전 진료기록을 챙긴다

다른 병원이나 상급 병원으로 옮길 때는 진료기록과 검사필름 등 기록을 최대한 챙겨서 간다. 병력은 처음부터 필요하지만 검사기록의 경우 오래된 것은 불필요할 수도 있다

 

식사는 구내식당에서

요즘 병원 구내식당은 최신 조리시설을 갖추고 전문 영양사들이 양질의 식단을 제공한다

 

약을 잘 정리한다

약국에서 구입 가능한 연고제나 해열제 등을 냉장고에 잘 보관해 두면 오래 쓸 수 있다. 병원에서 받은 해열제나 항생제 등은 약 종류와 유효기간을 확실하게 기록해야 한다

 

주차장은 잠깐만

진료환자의 경우 일정 시간만 무료주차를 해주므로 주차시간을 잘 체크한다. 장례식장을 갈 때는 대중교통을 이용하라. 자칫 밤을 새우다 보면 엄청난 주차비를 물기 십상이다

 

동네 병원 이용하기

대장암·유방암 등 가족력이 있거나 고혈압·당뇨 등 생활습관병의 고위험군에 속할 때는 동네 병원에서 정기적으로 진료를 받는다

 

신용카드로 계산

의료비 연말정산도 되고 카드공제도 받을 수 있어 일석이조. 장기 할부도 가능하다

 

보험적용 건강체크

특별히 이상이 있다고 느낄 때는 무조건 종합건강진단을 받기보다는 해당 진료과에서 검사를 받으면 건강보험 적용으로 비용이 크게 줄어든다

 

영수증을 잘 모아라

본인이 선납한 진료비는 진료를 받지 않은 경우 시간이 오래 경과했어도 환불받을 수 있다. 모아둔 영수증을 보면 주로 어떤 질병으로 병원에 갔는지 확인해 주의를 기울일 수 있고, 나중에 연말정산도 용이해진다

CC Attribution-Noncommercial-Share Alike 4.0 International 별도로 명시하지 않을 경우, 이 위키의 내용은 다음 라이선스에 따라 사용할 수 있습니다: CC Attribution-Noncommercial-Share Alike 4.0 International
2.8 KB tech/money264.txt · 마지막으로 수정됨 2016/07/12 09:26 (바깥 편집)

0.080 seconds in processing this page on this powerful serv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