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서 편집

가시광선

가시광선(可視光線, 문화어: 보임광선)은 사람의 눈에 보이는 전자기파의 영역이다. 개인별로 가시광선 범위의 차이가 존재하지만 보통의 인간의 눈은 400에서 700 nm까지의 범위를 감지한다. 최대 380에서 800 nm까지를 감지하는 사람이 있다고 한다(수소 스펙트럼의 범위는 90nm에서 15000nm의 범위를 갖는다(단파장 자외선 ~ 가시광선 ~ 마이크로파).). 이 중 가시광선 범위는 360nm에서 820nm까지의 범위를 갖는다(가시광선에 가장 근접한 자외선 ~ 가시광선 ~ 가시광선에 가장 근접한 적외선). 태양 복사 에너지가 가시광선, 적외선, 자외선 등이 있는데, 가시광선을 가장 많이 방출한다.

빛에 적응된 눈은 가시광선의 녹색 부분(약 555 nm)에서 최대 감도를 나타낸다. 빛에 대한 사람의 눈의 반응은 주관적이지만 빛에 대한 대기층의 감응은 객관적인 측정이 가능하므로 가시광선(전자창)은 대기를 통과하면서 대부분 감쇄하지 않는 전자기파 영역(보라색이 파장이 짧으므로 산란이 잘 되지만 인간의 빛 편향 현상 때문에 파란색으로 보인다)으로 다시 정의될 수 있다. 다른 동물들도 눈으로 빛을 보지만 사람의 가시광선 영역과는 다른 파장을 받아들인다.

색깔파장주파수
보라색(보통 410nm 영역에서 보라색으로 인식한다)380–450 nm 668–789 TH
파랑(보통 454nm 영역에서 파랑으로 인식한다) 450–495 nm 606–668 THz
초록색(보통 555nm 영역에서 녹색으로 인식한다) 495–570 nm 526–606 THz
노랑(보통 587nm 영역에서 노랑으로 인식한다) 570–590 nm 508–526 THz
주황(보통 600nm 영역에서 주황으로 인식한다) 590–620 nm 484–508 THz
빨강(보통 656nm 영역에서 빨강으로 인식한다) 620–750 nm 400–484 THz

빛은 진동이고 색은 연속적인 파장의 변화이다. 일명 빛의 삼원색은 물리적/과학적인 방법으로 정해진 것이 아니라 단순히 사람의 시신경(정확히는 원뿔세포)이 구성되어 있는 구조때문이다. 빛의 삼원색 참조.

CC Attribution-Noncommercial-Share Alike 4.0 International 별도로 명시하지 않을 경우, 이 위키의 내용은 다음 라이선스에 따라 사용할 수 있습니다: CC Attribution-Noncommercial-Share Alike 4.0 International
2.4 KB 가시광선.txt · 마지막으로 수정됨 2018/02/22 12:00 (바깥 편집) V_L

0.080 seconds in processing this page on this powerful serv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