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서 편집

중국고사성어

지상담병(紙上談兵)

紙:종이 지. 上:윗 상. 談:말씀 담. 兵:군사 병

책속에서 작전을 논하다. ① 탁상공론. ② 실제적으로는 전연 도움이 되지 않은 이론이나 말을 가리킴

전국시대에 조나라의 장수인 조사(趙奢)는 슬하에 조괄(趙括)이란 아들을 두고 있었다. 조괄은 책 속의 어떤 문제를 제기하면 고금의 책들을 인용하여 그 장단점을 잘도 짚어냈다. 어찌 보면 대장군인 그의 부친보다도 용병술에 대한 탁월한 이론가였기 때문에 대다수의 사람들은 그를 무척 경하했다. 그러나 대장군 조사만은 자기 아들이 실속이 없이 떠벌리고 있다는 믿음을 가지고 있었다. 이를테면 실제적으로 그의 이론을 용병술에 이용한다면 크게 낭패볼 것이라는 우려였다.

효성왕 7년에 진나라가 조를 침공했다. 대장군 조사는 이미 세상을 떠난 후였고 인상여는 병이 위독하여 노장 염파가 왕명을 받들어 장평(長平)이라는 곳에서 적과 대치하고 있는 상태였다. 진나라에서는 상당 시일이 경과했는데도 염파를 깨트리지 못하자 은밀히 간계를 꾸몄다. 그 내용이 뜻밖이었다.

"뭐니 뭐니 해도 진나라의 장수들은 조괄이라는 장수를 제일 두려워합니다. 염파 정도야 시일이 지나면 함락시킬 것이지만, 조괄이 나선다면 사정이 달라질 것이 뻔해요."

풍문을 들은 효성왕은 염파를 불러들여 파직시키고 대신 조괄을 대장으로 임명했다. 소식을 들은 조괄의 모친이 군왕에게 나아가 상서했다.

"조괄이 병서를 읽어 아는 것은 있으나 병사들을 민활하게 움직이는 데엔 무척 서투릅니다. 그러니 명을 거두어 주십시오."

인상여도 같은 상서를 올렸지만 아무 소용이 없었다. 명을 받은 조괄은 장평에 도착하자 염파의 병권을 이어받았다. 그는 전략을 바꾸어 즉시 진나라를 공격했다. 이때 진나라의 장수 백기(白起)는 거짓으로 패하는 척 달아나다 조괄의 군대를 두 갈래로 분산시키는데 성공했다. 그런데도 조괄은 그들의 뒤를 쫓았다. 그 덕분에 그의 병사들은 전나라 병사들에게 겹겹이 포위 당하는 신세가 되고 말았다. 결국 무참히 대패하고 말았다. 역사에는 이 전투를 '장평지화(長平之禍)'로 기록하고 있다. 조나라는 이 전투로 인해 국력이 반으로 줄었다. 또한 45만의 군병이 진나라 병사들에게 목숨을 빼았겼다. 이 얼마나 통탄할 일인가.

명나라 때에 한림학사 유삼오(劉三五)가 쓴 풍자시에 '조야유과지상병(朝野猶誇紙上兵)'이라 하였다. '조야에서 지상병을 자랑한다'는 뜻이다.

[출전]《史記》《염파·인상여전》

연결문서

토론

vln
CC Attribution-Noncommercial-Share Alike 4.0 International 별도로 명시하지 않을 경우, 이 페이지의 내용은 다음 라이선스에 따라 사용할 수 있습니다: CC Attribution-Noncommercial-Share Alike 4.0 International
2.9 KB tech/cmaxim369.txt · 마지막으로 수정됨 2016/07/12 09:26 (바깥 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