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서 편집

중국고사성어

대단원(大團圓)

大:큰 대. 團:둥글 단. 圓:둥글 원

보름달처럼 둥근 양귀비의 얼굴. ① 일의 마무리를 둥글넓적하게 마무리 짓는다. ② 연극 같은 것에서 사건의 엉킨 실마리를 풀어 결말을 짓는 마지막 장면. ③ 맨 끝. 대미(大尾)

당(唐) 현종과 낭만적인 사랑을 나눈 양귀비(楊貴妃). 그녀의 본래 이름은 양옥환(楊玉環)이다. 고아 출신인 그는 양씨 집안에 양녀로 들어간 인연으로 양씨 성을 얻었다. 그녀는 장성하여 수왕 이모(李瑁)의 비가 되었다. 현종과 무혜비 사이에서 태어난 여덟 번째 아들인 수왕 이모. 그는 담달리 아름다운 양옥환을 아내로 맞아들이면서 불행을 맞이한다. 그 옛날 당고종이 부황인 태종의 후궁 무씨를 은애하여 왕후로 맞아들이면서 당나라의 비극이 시작 되었으니 그것은 어김없이 지나간 비극의 역사를 되짚어 갔다.

현종은 양귀비를 본 순간 그녀만을 총애하였다. 그 당시 현종은 56세였으며, 양귀비는 33세였다. 현종은 양귀비를 후궁으로 삼기 위해 그녀를 여도사(女道士)로 삼아 남궁에 살게 하고 태진(太眞)이라는 호를 내려 거처를 태진궁이라 했다. 비록 그녀가 귀비였지만 그 권세는 황후와 다름없었다. 그녀는 남다른 관능미가 있었다. 그러한 육체의 미묘함 때문에 현종은 양귀비에게서 헤어나지를 못했다. 둘은 추야장 깊은 밤을 가볍게 흘려보내고 서교의 온천에서 행복한 나날을 보냈다. 사랑이 뜨거울수록 봄밤이 짧듯 나라는 점점 쇠약해졌다.

백낙천은 《장한가》에서 '온천수활세응지(溫泉水滑洗凝脂)'하여 '미끄러운 온천물에 옥 같은 살결을 씻고 있다'고 읊었다. 양귀비가 비록 현종의 마음을 사로잡았으나 그녀의 질투심은 하늘을 찌를 듯 높았다. 그로 인해 양귀비는 두 번이나 궁에서 폐출될 뻔한 위기를 맞기도 하였다.

양귀비가 잠깐 자리를 비우면 현종은 맥이 달아나버린 사내에 불과했다. 궁안 생활은 암흑이며 지옥이었다. 그러나 보니 매사에 의욕이 있을 수 없었다. 현종은 서둘러 양귀비를 불러들였다. 다시 궁안에 들어온 양귀비는 온갖 교태로 현종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조정에서는 이임보. 양국충 등의 간신배들이 날뛰었으며, 현종은 양귀비에게 정신을 빼앗긴 채 정사는 아예 뒷전이었다. 이렇게 되니 초기에 이룩했던 '개원의 치'는 황폐해져 갈 뿐이었다. 결국 황폐한 정치는 안록산의 난을 불러들였고 양귀비는 고역사(高力士)에게 액살 당하는 비운을 맞이한다. 사람이 처세하는 데엔 여러 가지가 있지만 크게는 둘로 나뉜다. 하나는 절도 있는 행동이다. 이를테면 일말의 허도 나타내 보이지 않는 절도 있고 대쪽 같은 행동을 말한다. 다른 하나는 둥글둥글한 원만한 행동이다. 모 난데 없이 매사에 원만한 양귀비의 얼굴 같은 이른바 대단원(大團圓)이다.

[출전]《唐書》

연결문서

CC Attribution-Noncommercial-Share Alike 4.0 International 별도로 명시하지 않을 경우, 이 위키의 내용은 다음 라이선스에 따라 사용할 수 있습니다: CC Attribution-Noncommercial-Share Alike 4.0 International
3.2 KB tech/cmaxim169.txt · 마지막으로 수정됨 2016/07/12 09:26 (바깥 편집)

0.047 seconds in processing this page on this powerful serv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