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픈위키||지침

게임 컴퓨터 의학

문서 편집

더 위쳐2: 왕들의 암살자 (The Witcher 2: Assassins of Kings)

witcher_2_cover.jpg

개발사 CD 프로젝트 RED
출시일(PC) 2011년 5월 17일
출시일(콘솔) 2012년 4월 17일
장르 3인칭 정통 RPG
플랫폼 XBOX 360, PC, OS X
엔진 REDengine 1, 2(EE)
홈페이지 영문 홈페이지

더 위쳐 (The Witcher)의 후속작. 2009년 9월 18일에 제작사가 공식으로 속편 개발을 발표했고, 전작이 출시 된 후 4년만에 출시 된 후속작이다. 스팀 또는 gog.com을 통해 구매할 수 있으며 gog.com 버전은 DRM이 없다. 2012년 10월, MAC 버전도 미국 사이트에서도 공식 발매되기도 하였다.

게임을 구매 후 추가적인 돈을 내야 하는 건 확장팩이 나왔을 때 뿐이며, DLC는 무료이다. PC판만 출시되었음에도 2011년 110만장을 판매하였고 이중 25%는 스팀과 같은 디지털 판매라고 한다. 2012년 4월 17일에는 XBOX360버전이 출시될 예정이고 이와 동시에 PC판으로 Enhanced Edition 버젼이 출시되는데 기존의 구매 고객들에게는 패치를 통해 Enhanced Edition을 무료로 제공한다. 4월 11일부터 패치용 파일을 미리 다운받아 둘 수 있었고 4월 17일자로 공식 업데이트가 가능해졌다. 1) 2012년 5월 31일까지 이전 판매작을 포함하여 EE버젼과 XBOX360을 포함하여 170만장 가량이 판매되었다.

스크립트 에러 패치

D:\Steam\steamapps\common\the witcher 2\CookedPC base_scripts.dzip 을 넣으면 된다.

시놉시스

위쳐의 눈을 가진 의문의 암살자가 테메리아의 폴테스트왕을 암살하려는 시도를 리비아의 게롤트가 막은지 한달의 시간이 지나가고 게롤트는 폴테스트왕의 명령으로 그의 경호를 하고 있었다. 테메리아의 교통의 요지이자 중요 요새인 라 발레트성을 통치하던 라 발레트 가문이 반란을 일으자 라 발레트성의 반란을 진압하고자 폴테스트왕은 직접 원정에 나서 라 발레트 성을 포위하였고 한달간의 대치 끝에 점령을 위한 최후의 공세를 펼치고 있었다. 사실 라 발레드 가문의 루이사 라 발레트 남작 부인은 폴테스트 왕과 불륜관계였고 폴테스트왕의 자식인 1남1녀를 두고 있었다. 아다공주가 왕위계승 순위에서 사라져 왕위를 계승할 후사가 필요한 폴테스트 왕에게 그 두자녀는 필요한 아이들이였고 또한 루이사 라 발레트에 대한 사랑이 완전히 식은것도 아니였다.

소서리스인 트리스 메리골드와 같이 지내고 있던 게롤트는 왕국끼리의 정치에 끼어 들고 싶지 않았기에 이번 전투가 끝나면 왕에게 이별을 고할 생각으로 왕의 마지막 경호를 맡아 최후에 공세에 참가하는데 아이들이 보호 받고 있던 사원의 태양력실에서 의문의 암살자로 인해 폴테스트왕이 살해 당하는 사건이 벌어지고 암살자를 놓친 게롤트는 왕의 시해범으로 몰린다. 점령된 라 발레트 성에서 고문을 당하던 그에게 테메리아 특수부대인 블루 스트라이프의 부대장 버논 로치가 게롤드를 심문하고 게롤트를 진범이 아니라 생각한 로치는 게롤트의 탈옥을 도와준다. 이후 탈옥한 게롤트는 로치와 함께 왕의 암살자 추격에 동의하고 플롯삼으로 나서기 시작하는데..

특징

사실, 알파 버전때까지만 해도 1이랑 차이가 거의 없었다.

전작인 더 위쳐와 같이 전체적인 큰 흐름은 고정된 가운데 게롤트의 선택에 따라 스토리와 게임의 전개나 변하는 방식을 취하고 있다. 전작에 비해 NPC에 대한 투자를 늘려 NPC들은 밤에는 침대에서 자고 낮에는 일하는등 한군데에서 가만히 있는 것이 아니라서 사실감을 늘려 주기도 한다. 또한 다양한 인물들이 등장하고 게롤트에게 선택에 따라 운명이 바뀌는데 명확하게 선악이 구분되지 않는 모습을 보인다.2) 결국엔 그놈이 그놈인 식이라 깔끔한 뒷맛은 기대하기 힘들다.

또한 전작과는 달리 아이템의 종류가 대폭 늘어나고 제작 시스템의 도입3)으로 장비선택의 폭이 늘어난 편. 전투면에서는 전작의 무쌍 게롤트는 보기가 힘든데 전작에선 고난이도라 해도 적당히 검술을 쓰고 물약좀 빨면서 하면 무난하게 무쌍이 가능했으나 이번작은 난이도가 세분화되고 전체적으로 난이도가 상승한 편이라 적이 잔챙이라해도 2~3명이 넘어가면 자칫하면 순식간에 끔살당하고 쓰러지는 게롤트를 볼 수가 있다. 특히 고난이도에서는 배후 공격 한방에 죽는수준이라 구르기를 활용해서 한두놈씩 상대하지 않으면 전투자체가 불가능한 수준. 그 이유로는 전작과는 달리 광역공격이 사라짐과4) 동시에 배후공격등의 요소가 추가되어서 적 하나를 신나게 후드려패다가 뒷치기 한 방에 골로갈 수 있는 데다가 공격방식이 전작처럼 연속으로 퍼붓는 형식이 아닌 한방 한방을 치는 형식으로 바뀌어서 콤보때리다가 쳐맞고 역콤보를 맞는 수가 있다. 난이도가 올라갈수록 유리몸이 되가는 게롤트는 덤.

그 대신 여러가지 표식의 활용도가 늘었는데 전작과 달리 상당히 스피디해진 전투와 능력치의 투자 방향이 달라져서 거의 모든 표식을 투자없이도 꽤나 쏠쏠하게 써먹을 수가 있다. 전작에서 공격형인 아드와 이그니만이 사용되었다면 이번작은 거의 필수적으로 쿠엔이 사용되고 취향에 따라 아드나 악시등의 표식또한 활용해서 싸울 수가 있는데 전작에서 표식이 적당히 투자를 해야 활용성이 생기던 반면, 이번 작에서는 아드와 이그니를 제외한 비공격형 표식들은 투자를 하면좋고 안하면 그만인 정도로 기본성능이 상향되서 마법 트리가 아니라도 무난히 써먹을 수 있다.

또한 물약이나 덫이나 폭탄 등은 명상 중에 제작or사용가능한 것들로, 적당히 써먹으면 다굴빵을 맞는 전투라도 유리하게 이끌어갈 수 있다. 강려크한 적을 덫으로 유인해서 후장을 노리거나, 수세에 몰린 상황에서 폭탄으로 상황을 역전하는 등의 재미있는 플레이가 가능. 다만 물약은 전작과 달리 비전투 상황에서 먹을 수 있는 사전 버프의 형식으로 변한 탓에 흔한 RPG에 익숙한 플레이어라면 당황할 수도 있다. 전작에서도 물약버프빨은 도움이 많이 되었는데, 위쳐 2에서는 더욱 강해져서 연금술 트리를 타게 되면 그야말로 최종병기의 위용을 볼 수 있다. 난이도가 올라갈수록 약해지는 검술트리나 마법 트리와는 달리 연금술은 난이도가 올라가도 강력함이 유지되기 때문에 더욱 두드러진다.

평가

메타 스코어는 88점이다. 전작인 더 위쳐 (The Witcher)에 비해 발전된 그래픽으로 호평을 받고 있으나 볼륨이 너무 작다는 부정적인 평가도 있다. 단 볼륨이 좀 적다는 평가는 챕터 2의 경우 챕터 1의 선택에 따라서 완전히 다른 미션들로 구성되고 챕터 1이나 3도 이러한 경향이 있어서 새로 플레이하는 맛이 있으며 1번의 플레이만으로는 게임의 전체적인 이야기를 알수 없다. 챕터 1에서의 선택을 통해 이야기와 활동 지역이 변하게 되어 다른 한 쪽의 이야기를 알 수 없으며 심지어 중요 인물의 비밀조차 알 수 없게 된다.5) 대략 20~30시간 분량인데 한참 몰입될 시점에서 끝나버려 아쉽다는 평가이다.제작사에서 이러한 평가에 대해 인식해서인지 엑스박스360으로 출시되는 시점에서 EE버전으로 무료로 패치될 예정에 있기도 하다. 또한 DLC를 무료로 제공하겠다는 선언을 하고 패치될때마다 퀘스트나 부가적인 아이템을 포함시키고 있다.

유저들한테서 제일 심하게 까이는게 게임플레이가 전작보다 어렵다는 것. 난이도를 쉬움으로 해도 잘 생각해서 플레이 안하면 바로 게임오버되기 쉽다. 게다가 이 게임은 치트코드도 없어서 처음 접해보는 유저들이 어려움을 느껴 포기하는 사람도 상당수 있다. 인터페이스와 연금술 시스템은 복잡하고, 게임의 결말이 시궁창스럽게 나온다는 점에서 스토리에 대해 비판하는 유저도 존재한다.

한국어화

위쳐 2는 발매 후 유저들이 한글 패치를 제작을 진행하고 있었는데 제작사인 CDPR와 협상을 통해 공식 한국어 패치로 인정 받았다. 기사. 2012년 4월에 터키 유저들의 터키판 패치가 공식으로 인정 받자 한국 유저들도 이에 자극 받아 제작사와 접촉하여 협상을 통해 인정받게 된 것. 진행 과정은 여기서 알 수 있다.

오랜 기간 동안 소식이 없다가 위쳐 3가 공개된 뒤인 2013년 2월 15일 스팀에 공식 한국어 패치가 등록되었다.

모드

2013년 5월 13일에 모드를 만드는 툴인 RED킷이 정식 공개되었다.(물론 공짜) 모드들을 플레이해보려면 최신 패치를 하고 RED킷을 설치해야 하며, 스팀 버전의 경우 자동으로 RED킷이 패치된다고 한다. 문제는 이 RED킷 패치 덕분에 아래 후술한 실행 오류가 난다는것 그나마 다행히도 스팀버젼만 그렇고 GOG 버젼은 잘만 돌아간다고 한다.

RED킷 패치를 통해서 만들어지는 모드는 다음과 같다.

  • Lykaon - 클로즈 베타에 참가한 모드 제작자들 중 한 명이 만든 몇 시간 분량의 퀘스트 모드.
  • FCR2(Full Combat Rebalance 2) - 전작의 FCR 모드를 만들었던 모드 제작자 출신의 개발자가 만든 최강 난이도 모드다. 게임의 전투 밸런스를 대폭 재조정해서 액션성이 한층 더 강화되었으며, 전투 시스템이 더욱 더 현실적이면서도 어렵게 변경되었다.

한마디로 안 그래도 어려운 게임을 더 어렵게 만들었다.

그래선지 이 모드는 영국의 게임잡지 PC 게이머가 선정한 게임 역사상 인정사정없는 모드 15선에 선정되는 기염을 토했다.

국내 정발

H2인터렉티브가 국내에 정발하였다. 하지만, 클라우드 게이밍 사이트인 C-Game 독점이라서 패키지 정발을 기대하던 사람들의 뒤통수를 강하게 후려갈겨 주었다. 안습.

그 외

최초로 출시된 위쳐 2 패키지판에는 DRM이 걸려있었으나 1주일 후 제거되었다. 제거한 이유는 크게 두 가지인데 DRM이 게임의 퍼포먼스에 영향을 준다는 게 하나의 이유고 복돌이들은 어차피 DRM 걸어놓아도 다 뚫고 불법으로 한다는 게 다른 하나의 이유였다. 실제로 위쳐 2는 패키지판 이외에도 gog.com 버전이 동시에 발매 되었는데 당연하게도 gog에서 파는 위쳐 2에는 DRM이 안 걸려 있었다. 그러나 복돌이들은 '패키지판의 DRM을 제거하는 헛수고를 하면서 '우왕 우리가 위쳐 2 DRM 제거했음 ㅋ'라고 자랑하기에 이르렀고 결국 이 사건을 계기로 CD 프로젝트 RED 에서는 더 이상 게임에 DRM을 걸지 않겠다고 선언했다.

이에 따라 위쳐 2 EE버전의 패키지에는 DRM이 안 걸려 있으며 와일드 헌트 역시 DRM 없이 발매한다고 선언했다. 과연 대인배 답다.(물론 한 편으로는 걱정하는 쪽도 많고 스팀 강제 연동 해달라는 유저들도 많다.) 더 위쳐 3: 와일드 헌트가 만약 DRM 없이도 성공한다면 사이버펑크 2077 역시 DRM 없이 발매될 것이다.

이 DRM을 제거하는 과정에서 유럽지역에서 위쳐 2의 유통을 담당했던6) 반다이 남코 게임스가 2011년 7월에 소송을 걸기도 했다. 대기업 입장에서 DRM 제거는 대립할 수밖에 없는 입장이니…

폴란드를 방문한 버락 후세인 오바마 대통령에게 폴란드 국무총리가 이 게임의 한정판을 선물했다. 혹자는 게임이라는 문화매체가 가장 빛난 순간중 하나라고 평가했다.

2007년에 더 위쳐가 출시되고 다음 해인 2008년에 바이오웨어드래곤 에이지 오리진이 출시되면서 높은 평가을 받으면서도 전혀 다른 성향의 두 게임은 유저들에게 비교의 대상이 되었는데, 신생 제작사이던 CD 프로젝트 RED 입장에서는 RPG의 명가이던 바이오웨어와의 비교는 더 위쳐에 대한 칭찬이었고 게임과 회사 인지도의 상승에도 긍정적인 역할을 하게 되어 좋게 받아들였다.

2011년 다시 한 번 위쳐 2와 바이오웨어의 드래곤 에이지 2가 비슷한 시기에 출시되게 되었다. CD 프로젝트 RED입장에서는 드래곤 에이지만 못하단 소리 듣지 않기 위해 노력했는데 정작 드래곤 에이지2가 자멸하면서 위쳐 개발진에서는 어처구니가 없었던지 드래곤 에이지2를 까는 동영상을 유투브에 올리기도 했었다. 물론 그런 게임 없으니 찾아보지 말자 (..)

**"우리는 게이머들이 편하고 쉬운 게임을 원한다는 것을 깨달았습니다. 그래서 우리는 폭력적이지 않고, 무지하게 짧으며, 쉬움 난이도에서는 컴퓨터가 대신 플레이 해주는 2시간 분량의 게임 '바드'를 준비했어요."'''
  • 출처: 나무위키- test(CC BY-NC-SA 2.0)
1)
미리 다운받은 파일 중 손상 파일이 있어 업데이트 시 오류가 난다. 이 때는 패치 파일 중 Part 2를 수동으로 다운로드해서 덮어씌우고 진행시키면 문제없이 패치가 된다.
2)
이는 원작 소설의 특징이기도 했으며 1에서도 같았다. 가랑 스코이아 텔을 택하건 디 오더/블루 스트라이프를 택하건 각자의 이유가 있고 둘다 도덕적인 결점이 있기 때문. 가령 스코이아 텔은 비인간을 위해 싸우지만 비인간을 위해서'만' 싸운다. 블루 스트라이프 또한 인간을 위해 싸우지만 역시 인간을 위해서'만' 싸운다.
3)
전작에도 무기제작등은 있었으나 그냥 재료가 있으면 상인이 팔아주는 식이었다.
4)
강공격을 하면 주위의 미약하지만 동시공격이 가능하고 검술 트리에 투자를 하면 전작까지는 아니더라도 어느정도의 광역공격이 가능. 물론 전작의 휠윈드에 비하면 안습.
5)
가령 로치 파트의 경우 프롤로그와 챕터 3에 등장한 드래곤의 정체를 알 수 없으며, 이오베스 파트에서는 아나이스 라 발레뜨의 행방을 알 수 없다.
6)
북미지역은 아타리에서 유통했으며 위쳐 2 EE 버전이 나오면서 워너브라더스로 변경됐다. 유럽은 EE버전 역시 반다이남코에서 유통했다. 몇몇 국가에서는 같은 유통사의 게임인 다크 소울의 PC판과의 합본까지 내놓기도…
CC Attribution-Noncommercial-Share Alike 4.0 International 별도로 명시하지 않을 경우, 이 위키의 내용은 다음 라이선스에 따라 사용할 수 있습니다: CC Attribution-Noncommercial-Share Alike 4.0 International
15.9 KB game/위쳐/위쳐2.txt · 마지막으로 수정됨 2015/09/12 21:24 저자 121.200.106.175 V_L

0.014 seconds in processing this page on this powerful serv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