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서 편집

중국고사성어

고성낙일(孤城落日)

孤:외로울 고. 城:성 성. 落:떨어질 락. 日:해 일

원군이 오지 않는 고립된 성과 해가 기울어지는 낙조. 세력이 쇠퇴하여 도와주는 사람이 없는 고립무원의 상태.

왕유(王維:699~759)의 자(字)는 마힐(摩詰)이다. 지금의 산서성 출신으로 개원(開元) 초기 진사에 급제하여 벼슬이 상서우승(尙書右丞)에 이르렀다. 그는 음악에 정통하고 시를 잘 지었고 그림 또한 상당한 수준이었다.

'孤城落日'은 왕유의 시가운데 칠언절구(七言絶句)인 송위평사(送韋評事:위평사를 보냄)에서 나왔다.

欲逐將軍取右賢(욕수장군취우현) 장군을 따라서 우현(右賢)을 취하고자 하니,

沙場走馬向居延(사장주마향거연) 모래밭으로 말을 달려 거연(居延)으로 향하네.

遙知漢使蕭關外(요지한사소관외) 멀리 한나라 사자가 소관(蕭關) 밖에 오는 것을 아니,

愁見孤城落日邊(수현고성낙일변) 근심스러워 보이는구나, 고성낙일(孤城落日)이여.

이 시에서 직접 세력이 쇠퇴하여 도움도 기대도 할 수 없는 마음이 안 놓이는 상태에 비유하여 고성낙일(孤城落日)이 불려진 것은 아니다. 어디까지나 요새 밖의 쓸쓸한 풍경을 노래한 것이며, 그 곳에 간 친구의 그 곳에서의 안타까움을 상상하여 위로하는 기분으로, 도움을 줄 수 없는 자신의 마음을 거기에 대입한 것이다.

[출전]《왕유의 시 '送韋評事'》

연결문서

CC Attribution-Noncommercial-Share Alike 4.0 International 별도로 명시하지 않을 경우, 이 페이지의 내용은 다음 라이선스에 따라 사용할 수 있습니다: CC Attribution-Noncommercial-Share Alike 4.0 International
1.6 KB tech/cmaxim232.txt · 마지막으로 수정됨 2016/07/12 00:56 (바깥 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