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서 편집

중국고사성어

晏子之御(안자지어)

늦을 안, 아들 자, 어조사 지, 마부 어

안자의 마부. 변변치 못한 지위를 믿고 우쭐대는, 기량이 작은 사람을 말함

안영(晏영)은 춘추시대 齊(제)나라의 명신으로 靈公(영공) 莊公(장공)을 섬기고 景公(경공)때는 재상이 되었다. 재능이 뛰어나도 겸손한 안영은 제나라를 천하의 강국으로 만들 만큼 治世(치세)의 능력도 있었다. 그의 언행은 孔子에게도 영향을 미칠 정도여서 晏子라는 경칭이 붙여졌다.

어느날 안영이 외출을 하게 되어 마차를 타게 되었다. 네 마리의 말이 끄는 마차를 부리는 御者(어자·마부)는 마차가 지나가면 사람들이 敬畏(경외)이 눈빛으로 길을 비키거나 엎드리곤 해서 마치 자기가 위대해진 듯 착각하여 우쭐거리며 마차를 몰았다.

그날도 마부는 목을 뻣뻣이 하고는 得意滿面(득의만면)한 표정으로 말 채찍을 휘어잡고 마차를 몰고 있었다. 마차가 집 앞을 지나간다는 소식을 들은 마부의 아내가 문틈으로 살며시 내다보았다. 재상 안영은 다소곳이 앉아 있는데 마부 주제인 남편의 모습은 너무나 역겨웠다.

그날 저녁 남편이 집에 돌아오자 아내가 느닷없이 이혼하고 싶다고 했다. 어안이 벙벙해진 남편이 그 이유를 물었다.

"晏子께서는 키가 6척도 안되지만 재상이 되셨고 그 명성도 자자합니다.

그런데도 의연하고 겸허했습니다. 그런데 당신은 8척의 거구로 남의 마부가 되어 우쭐대고 있으니 그런 당신과는 더이상 살고 싶지 않습니다."

아내로부터 크게 무안을 당한 마부는 그 후부터 사람이 싹 달라졌는데 그 까닭을 알게 된 안영은 가상히 여겨 마부에게 벼슬을 천거했다. 턱없이 우쭐대는 사람을 晏子之御(안자지어)라 한 이유가 여기에 있다.

[출전]《史記》《管安列傳》

연결문서

CC Attribution-Noncommercial-Share Alike 4.0 International 별도로 명시하지 않을 경우, 이 위키의 내용은 다음 라이선스에 따라 사용할 수 있습니다: CC Attribution-Noncommercial-Share Alike 4.0 International
2.1 KB tech/cmaxim005.txt · 마지막으로 수정됨 2016/07/12 09:26 (바깥 편집)

0.024 seconds in processing this page on this powerful serv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