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본 보기

Tsutsugamushi Fever

쯔쯔가무시증의 매개충은 털진드기과 진드기 유충으로, 감염된 진드기 유충에 물려 감염되며, 잠복기는 6~18일 이고 사람 간에는 전염(감염) 되지 않아 격리 및 소독은 필요 없다.

벌초, 성묘, 가을철 단풍놀이, 도토리·밤 줍기, 고구마, 콩 등 밭작물 수확, 과수원의 과일 수확, 등산, 캠프 등 야외활동 시 풀밭 위에 옷을 벗어 놓거나 눕지 말 것을 권고했다.

서울시 쯔쯔가무시증 환자발생은 지난 2007년 이후 꾸준한 증가 추세를 보이고 있으며 2007년 164명, 2008년 177명, 2009년 176명, 2010년 187명이 발생했다.

쯔쯔가무시증 환자발생의 특징은 매년 9월부터 증가해 11월 정점을 보인 후 12월부터 감소하는 추세다.

서울시는 2010년 7월말까지 13명의 환자가 발생했으나 10~11월에 환자가 급격히 증가해 2010년도 총187명의 환자가 발생했고, 2011년 7월말 현재 5명의 환자가 발생해, 추석 전후를 시작으로 환자발생이 증가할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쯔쯔가무시증이 가을에 주로 발생하는 이유는 여름철에 산란한 알이 초가을부터 본격적으로 부화하여 병원체에 감염된 털진드기의 유충이 활동하기 때문이다.

서울시 이정관 복지건강본부장은 “쯔쯔가무시증의 특징적인 소견은 진드기에 물린 부위에 가피(Eschar) 불리는 검은 딱지가 형성되는 질환으로 심한 경우 폐렴, 뇌수막염 등으로 진행될 수 있으므로 두통, 고열, 오한을 동반한 심한 감기증상이 있을 경우, 즉시 가까운 의료기관에서 진단 및 치료를 받아야 한다”고 밝혔다.

쯔쯔가무시증은 감염된 털진드기 유충에 물려 9월~11월에 집중 발병되는 제3군 감염병 으로 주로 논과 밭농사를 하는 농부나 옥외 활동을 많이 하는 직종에서 많이 발생하고 쥐나 설치류에 노출될 가능성이 높은 지역에서 주로 발생한다.

도시지역 거주자는 주로 벌초, 성묘, 도토리·밤 줍기, 등산, 캠프 등 야외활동에서 감염자가 발생하고 있다.

CC Attribution-Noncommercial-Share Alike 4.0 International 별도로 명시하지 않을 경우, 이 위키의 내용은 다음 라이선스에 따라 사용할 수 있습니다: CC Attribution-Noncommercial-Share Alike 4.0 International
2.3 KB med/tsutsugamushi_fever.txt · 마지막으로 수정됨 2018/09/26 11:35 저자 V_L V_L

0.034 seconds in processing this page on this powerful serv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