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서 편집

설렁탕을 사다놓았는데 왜 먹지를 못하니

현진건의 소설 운수 좋은 날 에 나오는 문구이다.

안타깝게도 김 첨지의 아내는 이미 세상을 떠난 뒤였다.김 첨지는 싸늘하게 식은 아내의 주검 앞에서 다음과 같이 말하며 비탄한다.
"설렁탕을 사다 놓았는데 왜 먹지를 못하니? 왜 먹지를 못하니…? 괴상하게도 오늘은 운수가 좋더니만…"

그렇게 이 대사를 끝으로 운수 좋은 날은 끝이 난다.

일부에선 2D와 3D의 단절을 상징하는 의미로 쓰이고 있다. (이와 비슷한 용어로 "난 여자친구가 있다 근데 왜 모니터에서 나오질 못하니"가 있다.)

이후 'XXX했는데 왜 XXX를 못하니'라는 식으로 현실은 시궁창같은 상황을 나타내는 표현으로 널리 쓰이게 된다.

또, 코렁탕이라는 신조어가 흥하게 되면서 '코렁탕을 사왔는데 왜 먹지를 못해'라는 용법도 등장.

연결문서

CC Attribution-Noncommercial-Share Alike 4.0 International 별도로 명시하지 않을 경우, 이 위키의 내용은 다음 라이선스에 따라 사용할 수 있습니다: CC Attribution-Noncommercial-Share Alike 4.0 International
1.1 KB 설렁탕을_사다놓았는데_왜_먹지를_못하니.txt · 마지막으로 수정됨 2018/02/22 12:00 (바깥 편집) V_L

0.047 seconds in processing this page on this powerful serv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