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드러기

urticaria.jpg

두드러기 (담마진) 는 피부가 붉어지면서 튀어 났다가 수분 내지 수 시간 안에 소실되는 팽진을 특징으로 하는 피부질환임. 신체 여러 부위에 돌아가면서 나타나는 경향이 있어서 환자의 얘기만 듣고도 짐작할 수 있는 경우가 많다. 그러나 간혹은 두드러기가 아닌 것을 두드러기라고 (두드러기니 약 달라고...) 생각하는 사람도 있다.

두드러기는 유발인자에 따라 매우 다양하게 구별할 수 있지만, 크게는 급성 두드러기와 만성 두드러기로 나눌 수 있다. 반복적으로 나타나는 기간이 6주 이상이면 만성이고, 그 이하면 급성으로 분류함.

급성 두드러기는 급성 경과를 밟아서, 1주일 정도 끌다가 없어지는 경우가 많다.약물페니실린에 대한 알레르기 반응으로 생기는 경우는 손바닥과 발바닥에도 발진이 생기는 것이 특징임)이나 음식물에 대한 알레르기가 원인으로 추정되는 경우도 많지만, 확실하게 음식물이 원인이라고 단정짓기는 어려운 경우가 대부분임. 설혹 음식이 원인이라고 하더라도 이미 체내에 흡수된 음식물을 도로 뱉어낼 수도 없고, 시간이 지나면 다 체내에서 분해되거나 체외로 배설되므로 무슨 음식인지 확인하는 것이 치료에 중요하지는 않는다. 비교적 짧은 시간에 없어지므로 그 동안의 괴로움 주로 가렵고 붓는 증상)을 어떻게 해결해주느냐가 문제의 관건이며 스테로이드와 항히스타민제의 적절한 배합으로 치료가 잘 되는 경향이 있다.

만성 두드러기는 오랜 기간을 끌어서 환자를 괴롭히게 되는데, 약 반수는 6개월 이내에 소실이 되고, 나머지 반수에서는 그 이상을 유지하며 경우에 따라서는 수년간 지속적으로 두드러기가 발생하게 된다.

혹시 몸 안에 어디가 잘못 되어서 그런 게 아닌가 여러 가지 검사를 하여도 특별한 이상을 발견하지 못하는 경우가 대부분임. 우리가 알지 못하는 사이에 만성 두드러기는 내게 다가왔다가 비교적 오랜 세월을 같이 지내게 되지만, 어느 때인가 알지 못하는 사이에 다시 사라지게 된다.

정신적인 스트레스, 햇볕, 추위, 압력, 진동, 또는 운동 등에 의하여 두드러기가 유발되는 경우들도 있다.

햇볕 때문에 생기는 두드러기를 일광 두드러기 (solar urticaria)이라고 함. 햇볕에 쪼이고 몇 분내에 두드러기가 나타나서 한두 시간만에 들어가는 보기 드문 병임.

추위에 두드러기가 생기는 한랭성 담마진은 그보다 흔함. 주로 추위에 노출되었다가 다시 따뜻해질 때 증세가 생긴다. 추위에 노출된 신체부위가 많을 때에는 전신적인 두드러기와 호흡 곤란 등 전신적인 증상이 나타날 수도 있다. 얼음 조각을 피부에 대어보는 간단한 검사로 확인을 할 수 있다.

콜린성 두드러기

콜린성 두드러기는 운동이나 열을 받을 때, 정서적인 흥분 후에, 주변색깔이 하얗거나 빨갛고 5mm정도로 자잘한 두드러기가 온몸에 깔리며 몹시 심하게 가렵다. 피부의 온도를 높여주는 모든 것 땀이 나거나, 햇볕을 받거나, 목욕을 하거나, 화가 나거나 하는 것 등) 이 증상을 유발함.

잘못된 피부질환 치료 사례 피부질환 목록

연결문서

CC Attribution-Noncommercial-Share Alike 4.0 International 별도로 명시하지 않을 경우, 이 페이지의 내용은 다음 라이선스에 따라 사용할 수 있습니다: CC Attribution-Noncommercial-Share Alike 4.0 International
3.6 KB med/urticaria.txt · 마지막으로 수정됨 2019/08/01 01:14 저자 V_L V_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