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픈위키

치아염소나트륨(락스)

차아염소나트륨

  • 계 통 : 살균제(유기염소제)

차아염소산나트륨 (Sodium hypochloride)

상품명

: 유한락스, 백광락스, 애경락스( 살균, 소독, 표백, 악취제거)

차아염소산나트륨은 펄프, 종이, 전문, 섬유의 표백에, 혹은 음료수나 야채의 소독에 사용되고 있다. 가정에서는 주로 염소계 표백제로서 2-4%의 것이 사용되고 있고, 곰팡이 제거제로서 사용되기도 한다. 수확 후의 감귤을 차아염소산나트륨엑에 담갔다가 건조시키면 궤양병이 예방된다. 의료에서는 충치와 근관청소용으로 또는 수지,피부의 소독용으로 사용되고 있다. 차차염소산칼슘은 가루형태로로 사용된다.

65%의 수용액이 종자소독에 사용되고 있다.

아염소산나트륨은 종이, 펄프, 섬유, 목재, 유지, 소맥분 등의 표백에 사용되고 있다. 아염소산나트륨은 수산화나트륨 용액에 염소가스를 흡수시켜 제조하지만, pH 11.0이하에서는 분해되기 쉬우므로 과잉의 수산화나트륨을 첨가해 pH 12 이상으로 보존하고 있다.

차아염소산염도 아염소산염과 마찬가지로 산과 접촉하거나 pH가 7이하가 되면 급격히 분해가 진행되어 각각 염소와 이산화염소를 발생시킨다. 한편 염소는 물에 용해되면 차아염소산을 발생시키는데, 흡입한 경우 양자의 독작용은 엄밀히 구별할 수 없고, 유해작용은 동일하다고 간주해도 좋다. 차아염소산나트륨을 산포하면 어느 정도 염소가스가 발생하므로 환기를 충분히 시행하고, 경우에 따라서는 할로겐가스용 방독마스크를 사용하는 것이 권장된다.

차아염소산나트륨은 구강, 식도, 위점막에 닿으면 아래의 반응에 의해 염산을 생성한다.

분무된 것을 흡입하면 기도에서 동일한 반응이 일어나는 것으로 추정된다.

 2NaClO + H2O +CO2 -> Na2CO3 + 2HOlO
 2HClO -> 2HCl + O2

차아염소산염은 또한 암모니아 및 암모니아수와 혼합되면 아래의 반응에 의해 클로라민(NH2Cl)을 발생시킨다.

 NH3 + NaClO -> NH2Cl + NaOH

이들 클로라민(chloramine)은 점막에 닿으면 암모니아와 차아염소산으로 분해되어 독성을 나타낸다. 독작용은 염소와 유사사지만 독성은 약하다. 여기서의 클로라민은 살균제로 사용되고있는 클로라민 B, 클로라민T와 명칭은 유사하지만 별개의 것이다.

차아염소산에는 점막에 대한 작극, 부식작용이 있다. 세포내로 쉽게 침투하여 단백질을 염소화하고 세포를 파괴하며, 또한 각종 효소의 SH기와 반응하여 조직에 손상을 일으킨다. 고농도의 것은 수산화나트륨에 필적하는 부식작용이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지만, 시판되는 것은 저농도의 것이므로 부식성은 약하다. 섭취하게 됨녀 혀, 인후두, 식도, 위에 손상을 초래하는 경우가 있지만 빈도는 낮다. 강알칼리와는 달리 식도협착 등의 후유증을 남기는 경우는 매우 드물다. 160명 중에 식도에 손상을 입은 환자는 5명이었으며, 협착이 발생된 환자는 2명이었다는 보고가 있다. 한편 393명 중에 식도협착을 일으킨 화자가 한명도 없었다는 보고도 있다. 국소적 부식작용의 여부는 농도에 따라 좌우된다. 따라서 점막손상과 식도협착의 빈도나 정도를 말할 때는 원인 물질인 차아염소산나트륨의 농도는 물론, pH조정용으로 첨가된 수산화나트륨의 농도도 고려해야 한다.

차아염소산나트륨은 과민성 피부염을 일으키는 경우가 있다. 차아염소산나트륨에 괴민성 반응을 보이는 사람은 클로라민에 대해서도 과민성 반응을 보인다. 클로라민은 알레르기성 기관지 천식을 일으키기도 한다.

소독된 풀에서 수영했던 사람에서 각막부종, 각막상피의 미란을 보이는 경우도 있다. 차아염소산 과 클로라민이 혈액내로 유입되면 용혈을 유발한다. 이들에 의해 소독된 수돗물을 혈액투석에 사용함으로써 용혈이 발생했다는 보고도 있다.

경구섭취의 경우 국소증상이 주이고, 흡수됨으로써 나타나는 증상은 경도의 대사성산증과 고나트륨혈증 정도이다. 표백제 500ml를 섭취한 사람에서 8시간 후의 검사소견이 Na 169mEq/L, Cl 130mEq/L. pH 7.25, HCO3 15mEq/L로 나온 예도 있었다. 고염소혈증의 일부는 대사성산증에 의한 것이다. 24시간 후에는 Na 142mEq/L, pH 7.40의 정상치로 회복되었고, 5일 후에는 식도염과 연하곤란을 남긴 채 회복되었다.

치료방침

위내로 유입되면 위산에 의해 분해되어 차아염소산과 염소를 생성시킨다. 따라서 가능하면 빨리 물 혹은 우유를 마시게 하여 희석시킨다. 차아염소산의 점막 자극작용과 부식작용은 단백질에 의해 급속히 불활성화 된다.

부식작용이 있으므로 최토와 위세척은 금기시된다. 위세척을 하면 천공의 위험이 증가된다. 티오황산나트륨의 투여가 추천되는 경우도 있지만, 효과는 의문시된다. 탄산수소나트륨의 위내 투여는 pH를 상승시켜 염산과 염소의 생성을 예방하는 목적에서 본다면 합리적이지만, 이런한 목적은 우유를 가지고 희석시킴으로써 충분히 달성될 수 있다.

연결문서

CC Attribution-Noncommercial-Share Alike 4.0 International 별도로 명시하지 않을 경우, 이 위키의 내용은 다음 라이선스에 따라 사용할 수 있습니다: CC Attribution-Noncommercial-Share Alike 4.0 International
5.5 KB med/toxicology086.txt · 마지막으로 수정됨 2016/07/12 09:13 저자 V_L V_L

0.022 seconds in processing this page on this powerful serv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