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평상피 세포암 (Squamous cell carcinoma)

squamousca8-535.jpg

70 대 노인의 아랫 입술에 발생한 편평상피세포암임.

편평 세포암은 중년 이상의 남성에서 잘 발생하며 특히 오랫동안 일광노출로 손상을 받거나, 흡연 및 과음을 하는 경우 발생빈도가 높다.

주로 60세 이후의 남성에게 많이 나타난다. 편평세포암은 햇빛에 노출된 부위에 잘 생긴다. 대개 얼굴에 생겨 다른 부위로 번지는 피부암이다. 예를 들어 성기 부위처럼 신체의 다른 부위에도 생길 수 있다.

편평세포암은 수년간 햇빛 노출이 있던 부위에 잘 생기며 광선각화증이라고 불리는 인설성 병변에서도 생길 수 있다. 60세 이상이고 피부가 흰 사람에게 잘 생긴다. 타르나 기름을 원료로 하는 산업에 종사하는 사람들은 일반인보다 편평세포암의 발생률이 높으므로 적절한 보호 장비와 처치로 피부를 보호해야 한다.

대개의 편평세포암은 햇빛 노출을 피함으로써 예방할 수 있다. 만약 햇빛 노출을 피할 수 없다면 모자를 쓰거나 자외선차단제를 사용하는 것이 좋다.

임상양상에 따라 수술적 제거, 방사선 치료, 화학요법 등으로 치료하게 된다.

증상

편평세포암은 두껍고 인설이 일어나는 피부 병변으로 시작하여 다음과 같은 특성을 나타낸다.

  • 붉은 색에서 갈색을 띠며 단단하고 통증이 없으며, 크기가 점점 커지는 양상을 보인다. 또 불규칙한 경계를 지닌 피부 병변으로 나타난다.
  • 이어서 낫지 않는 궤양을 형성한다.

조기진단이 중요하므로 신체 어느 부위에 점점 커지는 종양이나 잘 낫지 않는 병변이 있을 때에는 되도록 빨리 의사에게 진료를 받도록 한다. 의심되는 경우 조직검사로 확인하는 것이 필요함.

치료

편평세포암이 의심되면 국소마취하에서 피부조직 생검을 해야 한다. 채취한 피부조직은 현미경으로 관찰하여 암세포가 있는지 확인하게 된다. 편평세포암은 초기에 발견되면 주로 외과적인 절제로 치료가 가능하다. 필요시 방사선 치료를 할 수도 있다. 여러 개의 병변이 있거나 병변의 크기가 크거나 주위 조직으로 암이 퍼진 경우에는 항암 화학요법이 필요하다.

예후

조기에 발견되면 10명의 환자 중 9명은 성공적으로 치료된다. 특히 얼굴의 병변은 치료가 잘 된다. 늦게 진단될 경우에는 얼마나 암이 퍼져 있는가에 따라 치료 효과가 달라진다. 크기가 큰 병변은 치료 후에도 재발할 수 있으므로 정기적인 추적 관찰이 필요하다.

피부암

잘못된 피부질환 치료 사례 피부질환 목록

연결문서

토론

vln
CC Attribution-Noncommercial-Share Alike 4.0 International 별도로 명시하지 않을 경우, 이 페이지의 내용은 다음 라이선스에 따라 사용할 수 있습니다: CC Attribution-Noncommercial-Share Alike 4.0 International
2.9 KB med/squamous_cell_carcinoma.txt · 마지막으로 수정됨 2016/07/10 18:20 (바깥 편집) V_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