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픈위키

선배의 습진연고를 얻어 쓰다가...

misuse_steroid020626-3.jpg
20대 남자이다. 가끔씩 사타구니가 가려워 했었는데, 어느날 아는 선배에게 가니 자기에게 좋은 습진약이 있다면서 나누어 줬다. 바를 때는 가려움증이 다소 호전되는 것 같았지만, 1주일쯤 바르다보니 점점 커지고 가려움증이 심해져서 피부과를 찾아왔다.
진찰 및 검사결과 이 환자는 완선으로 진단되어, 바르던 연고를 그만 바르게 하고, 항진균제를 처방하여 치료하였다.
선후배간에 음식이나 다른 것을 나눠 쓰는 것은 좋은 일이지만, 약을 나눠 쓰는 것은 도움이 되기는 커녕 해를 끼치는 경우가 많다. 더더구나, 무슨 약인지 알지도 못하면서 사용하는 경우는 더더욱 그렇다.
1년동안 습진연고만 바르다가...
잘못된 피부질환 치료 사례
피부질환 목록

연결문서

CC Attribution-Noncommercial-Share Alike 4.0 International 별도로 명시하지 않을 경우, 이 위키의 내용은 다음 라이선스에 따라 사용할 수 있습니다: CC Attribution-Noncommercial-Share Alike 4.0 International
1 KB med/misuse_steroid18.txt · 마지막으로 수정됨 2016/07/10 18:20 (바깥 편집) V_L

0.100 seconds in processing this page on this powerful serv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