옻 (Anacardiaceae)

옻은 옻나무과(Anacardiaceae)에 속하는 식물에서 나오는 진액을 일컫는 말로 접촉성 피부염을 일으키는 물질 중 하나이다. 주로 우리 나라에서는 옻나무에 직접 닿거나 옻이 들어간 음식을 섭취해서 피부염이 발생하는 경우가 많다.

원인

옻은 옻나무과(Anacardiaceae)에 속하는 식물에서 나오는 진액을 일컫는 말로 페놀 계통의 항원을 가지고 있어 다른 식물들보다 피부염을 많이 발생시키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우리나라에서는 옻나무과 식물 중에서도 루스(Rhus)속에 속하는 식물이 문제가 되며, 옻은 성분 중에 펜타데실카테콜(Pentadecylcatechol)이 중요한 항원으로 작용한다. 옻이 모든 사람에게 접촉 피부염을 일으키는 것은 아니며, 옻의 항원에 예민하게 된 사람에게만 접촉 피부염을 발생시킨다. 일단 한번 옻에 예민해진 사람이 다시 옻에 접촉하게 되면 알레르기성 접촉성 피부염이 발생하게 된다. 옻은 주로 물건을 칠하는 원료나 약제, 보신용으로 사용되는 경우가 많은데, 옻나무에 피부가 닿거나, 가구 등에 옻칠을 하는 일을 하거나, 보신용으로 옻닭을 먹는 경우 등에서 접촉성 피부염이 잘 발생한다.

증상

옻이 피부에 닿거나 옻이 들어간 음식을 먹은 후 몇 일 이내에 가려움 또는 따가운 증상과 함께 피부에 붉은 구진(1cm미만 크기로 피부가 솟아 오름)이나 반점 등이 나타나거나 진물이 날 수 있다. 특히 옻이 들어간 음식을 먹은 경우에는 원인 항원이 혈액을 통해 몸 전체로 퍼질 수 있기 때문에 시간이 지나면서 증상이 더 심해져 온 몸으로 증상이 퍼져나갈 수 있다.

치료

옻으로 인해 발생한 알레르기성 접촉성 피부염의 치료는 우선 옻과 더 이상 접촉하지 않는 것이 중요하다. 옻과 더 이상 접촉하지 않으면 시간이 지나면서 서서히 증상이 호전되기는 하지만, 가려움증 같은 증상을 줄여주고 증상을 빨리 호전시키는 치료를 하게 된다. 일반적인 습진 치료를 하게 되는데 초기에 피부에 진물이 나는 경우에는 버로우 솔루션이나 생리 식염수 등을 거즈에 적셔서 진물이 나는 부위에 올려 놓는 습포 치료를 시행하면 진물이 나는 증상을 좀 더 빨리 호전시킬 수 있다. 피부에 붉은 반점이나 구진 등이 발생한 경우에는 부분적으로 스테로이드 연고 등 바르는 약제를 사용하면 도움이 된다. 또한 가려움증을 호전시키기 위해 항 히스타민제를 복용할 수 있고, 증상이 심한 경우에는 스테로이드제를 단기간 복용하면 도움이 된다.

경과·합병증

옻과 접촉한 수일 이내에 접촉 부위에 붉은 반점이나 구진이 발생한다. 따가움이나 가려움이 동반될 수 있으며, 초기에 심할 경우는 진물이 나는 경우도 있다. 옻이 들어간 음식이나 약제를 복용한 경우는 시간이 지나면서 점점 몸 전체로 퍼져나간다. 더 이상 옻과 접촉이 없는 경우 시간이 지나면서 서서히 증상 부위가 좋아진다. 하지만 옻에 한번 예민하게 된 사람들은 오래 지속되기 때문에 다시 옻에 접촉하면 알레르기성 접촉성 피부염이 다시 발생하게 된다.

예방방법

옻과의 접촉을 피하면 옻으로 인한 알레르기성 접촉성 피부염을 예방할 수 있다.

생활 가이드

옻에 예민한 사람의 경우 야외 활동을 할 때 옻나무와의 접촉에 주의하고, 옻이 들어간 옻닭 같은 음식을 먹지 않도록 해야 한다. 또한 일단 접촉성 피부염이 발생한 경우에 가려움증이 심한 경우가 많은데 피부를 심하게 긁는 경우 이차적으로 상처에 세균 감염이 일어날 수 있기 때문에 긁지 않도록 주의한다.

CC Attribution-Noncommercial-Share Alike 4.0 International 별도로 명시하지 않을 경우, 이 페이지의 내용은 다음 라이선스에 따라 사용할 수 있습니다: CC Attribution-Noncommercial-Share Alike 4.0 International
4.2 KB med/anacardiaceae.txt · 마지막으로 수정됨 2021/02/18 03:53 저자 V_L V_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