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경증

Neurosis

신경증은 정신병을 나누는 분류중 하나로 예전에 노이로제라고도 했었다. 현실 판단력에 큰 문제가 없으며, 정상적인 사회생활을 유지하는데에는 큰 문제가 없지만, 중추신경이나 신경전달물질등의 장애로 여러가지 주관적인 불편함을 느끼거나, 감정조절, 충동조절이 힘들고, 쉽게 불안해 지는 정신병군을 지칭한다.

‘신경증’의 개념은 진단 체계가 없어져 일부 의학영역에서는 사용하지 않기도 하지만, 일반인들에게 정신증에 대응하는 개념으로 여전히 많이 사용되고 있다.

신경증이란 내적인 심리적 갈등이 있거나 외부에서 오는 스트레스를 다루는 과정에서 무리가 생겨 심리적 긴장이나 증상이 일어나는 인격 변화를 말함.

심리적 갈등이나 외부의 스트레스에 의해 생긴 불안이 여러 가지 신경증을 일으키는 원인이라고도 할 수 있다. 신경증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증상으로는 불안을 직접 체험하는 불안 장애가 있다. 불안을 다루는 심리적 방어 작용 중 가장 기본적인 것은 억압임.

억압은 모든 인간의 욕구 자체를 비롯해서 심리적 갈등에서 유발되는 긴장이 의식수준으로 떠오르는 것을 억누르는 기본 방어 기제임. 그러나 억압은 항상 충분히 이루어지지 못하기 때문에 긴장이나 불안 같은 감정을 전적으로 통제하지 못하게 된다.

그래서 다른 방어 수단이 동원되어 여러 가지 신경증의 증상이 나타나게 된다.

과거 정신과적 진단은 크게 두 분류로 나뉘는데, 정신분열병, 조증과 같은 정신증과 신경증이 그것임.

신경증은 정신증에 비해 더 흔하며 정신과 전문의가 아닌 일반인도 공감할 수 있는 증상을 보이게 된다.

신경증을 가진 환자들은 정신증 환자들이 보이는 망상이나 환각, 괴상한 행동은 보이지 않는다. 그러나 일상생활에 지장을 초래할 만큼 불안정한 정서와 생활 태도를 보임.

이들은 현실 감각이 있으며 자기의 증상으로 인하여 괴로움을 느끼고 이 때문에 증상으로부터 벗어나려고 애를 쓰게 된다. 원래 신경증 분류 안에는 우울증, 불안증, 공포증, 해리증, 전환증, 히스테리, 건강염려증, 신체화장애, 심인성 동통, 정신성 장애 등이 있었다.

지금은 정신 병리에 대한 연구의 발달로 우울증, 불안증, 정신성 장애 등이 분리되어 신경증의 개념에 포함하지 않는다.

CC Attribution-Noncommercial-Share Alike 4.0 International 별도로 명시하지 않을 경우, 이 위키의 내용은 다음 라이선스에 따라 사용할 수 있습니다: CC Attribution-Noncommercial-Share Alike 4.0 International
2.7 KB med/신경증.txt · 마지막으로 수정됨 2018/03/22 16:29 저자 V_L V_L

0.027 seconds in processing this page on this powerful serv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