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서 편집

중국고사성어

권토중래(捲土重來)

捲:말 권. 土:흙 토. 重:거듭할 중. 來:올 래.

흙먼지를 말아 일으키며 다시 쳐들어온다는 뜻으로, 한 번 실패한 사람이 세력을 회복해서 다시 공격(도전)해 온다는 말.

이 말은 당나라 말기의 시인 두목(杜牧:803∼852)의 시〈제오강정(題烏江亭)〉에 나오는 마지막 구절이다.

勝敗兵家不可期(승패병가불가기) 승패는 병가도 기약할 수 없으니

包羞忍恥是男兒(포수인치시남아) 분함을 참고 욕됨을 견디는 것이 사나이라

江東子弟俊才多(강동자제준재다) 강동의 자제 중에는 준재가 많으니

捲土重來未可知(권토증래미가지) 흙먼지 날리며 돌아오는 날을 알 수 없구나

오강[烏江:안휘성(安徽省)내]은 초패왕(楚 王) 항우(項羽:B.C. 232∼202)가 스스로 목을 쳐서 자결한 곳이다. 한왕 유방(劉邦)과 해하(垓下:안휘성 내)에서 펼친 '운명과 흥망을 건 한판 승부[乾坤一擲]'에서 패한 항우는 오강으로 도망가 정장(亭長)으로부터 "강동(江東:江南, 양자강 하류 이남의 땅)으로 돌아가 재기하라."는 권유를 받았다. 그러나 항우는 "8년 전(B.C. 209) 강동의 8000여 자제와 함께 떠난 내가 지금 혼자 '무슨 면목으로 강을 건너 강동을 돌아가[無面渡江東]' 부형을 대할 것인가"라며 파란 만장한 31년의 생애를 마쳤던 것이다.

항우가 죽은 지 1000여년이 지난 어느 날, 두목은 오강의 객사(客舍)에서 일세의 풍운아(風雲兒), 단순하고 격한 성격의 항우, 힘은 산을 뽑고 의기는 세상을 덮는 장사 항우, 사면 초가(四面楚歌)속에서 애인 우미인(虞美人)과 헤어질 때 보여 준 인간적인 매력도 있는 항우를 생각했다. 그리고 그는 '강동의 부형에 대한 부끄러움을 참으면 강동은 준재가 많은 곳이므로 권토중래할 수 있는 기회가 있었을 텐데도 그렇게 하지 않고 31세의 젊은 나이로 자결한 항우를 애석히 여기며 이 시를 읊었다. 이 시는 항우를 읊은 시 중에서 가장 잘 알려진 것이다.

그러나 당송 팔대가(唐宋八大家)의 한 사람인 왕안석(王安石)은 '강동의 자제는 항우를 위해 권토중래하지 않을 것'이라고 읊었고, 사마천(司馬遷)도 그의 저서《사기(史記)》에서 '항우는 힘을 과신했다'고 쓰고 있다.

[출전] 두목(杜牧)의 시〈題烏江亭〉

연결문서

CC Attribution-Noncommercial-Share Alike 4.0 International 별도로 명시하지 않을 경우, 이 위키의 내용은 다음 라이선스에 따라 사용할 수 있습니다: CC Attribution-Noncommercial-Share Alike 4.0 International
2.6 KB tech/cmaxim263.txt · 마지막으로 수정됨 2016/07/12 09:26 (바깥 편집)

0.057 seconds in processing this page on this powerful serv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