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서 편집

천려일실(千慮一失)

千:일천 천. 慮:생각할 려. 一:한 일. 失:잃을 실.

천 가지 생각 가운데 한 가지 실책이란 뜻으로, 지혜로운 사람이라도 많은 생각을 하다 보면 하나쯤은 실책이 있을 수 있다는 말.

한나라 고조의 명에 따라 대군을 이끌고 조(趙)나라로 쳐들어간 한신(韓信)은 결전을 앞두고 '적장 이좌거(李左車)를 사로잡는 장병에게는 천금을 주겠다'고 공언했다. 지덕(知德)을 겸비한 그를 살리고 싶었기 때문이다. 결전 결과 조나라는 괴멸했고, 이좌거는 포로가 되어 한신 앞에 끌려 나왔다.

한신은 손수 포박을 풀어 준 뒤 상석에 앉히고 주연을 베풀어 위로했다. 그리고 한나라의 천하 통일에 마지막 걸림돌로 남아 있는 연(燕) 제(齊)에 대한 공략책을 물었다. 그러나 이좌거는 '패한 장수는 병법을 논하지 않는 법[敗軍將 兵不語]'이라며 입을 굳게 다물었다. 한신이 재삼 정중히 청하자 그는 이렇게 말했다.

"패장이 듣기로는 '지혜로운 사람이라도 많은 생각을 하다 보면 반드시 하나쯤은 실책이 있다[智者千慮 必有一得]고 했습니다. 그러니, 패장의 생각 가운데 하나라도 득책이 있으면 이만 다행이 없을까 합니다."

그 후 이좌거는 한신의 참모가 되어 크게 공헌했다고 한다.

싸우면 반드시 이기고, 공격하면 반드시 쟁취했던 한신도 후에 고조의 황후인 여후의 꾐에 빠져, 결국 모반을 이유로 허무하게 죽고 말았다. 이것도 지혜로운 자의 천려일실이라 할 수 있을 것이다.

[원말] 지자천려 필유일실(智者千慮必有一失) [반의어] 천려일득(千廬一得).

[출전]《史記》〈淮陰侯列傳〉

연결문서

CC Attribution-Noncommercial-Share Alike 4.0 International 별도로 명시하지 않을 경우, 이 위키의 내용은 다음 라이선스에 따라 사용할 수 있습니다: CC Attribution-Noncommercial-Share Alike 4.0 International
1.9 KB tech/cmaxim129.txt · 마지막으로 수정됨 2016/07/12 09:26 (바깥 편집) (V_L,)

0.046 seconds in processing this page on this powerful serv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