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서 편집

중국고사성어

일전쌍조(一箭雙雕)

一:한 일. 箭:화살 전. 雙:둘 쌍. 雕:독수리 조

화살 하나로 독수리 두 마리를 떨어뜨리다. 한 가지 일로 두 가지 이득을 취한다는 뜻으로 일거양득(一擧兩得)과 같은 말.

남북조(南北朝) 시대 북주에 장손성(張孫晟)이라는 사람이 있었다. 그는 매우 영리했을 뿐만 아니라 군사에 관한 지식이 깊은데다 특히 활쏘기에는 비상한 재주가 있었다.

어느 해 서북쪽에 있던 돌궐(突厥)왕으로부터 북주의 왕실과 혼인하기를 원한다는 전갈이 왔다. 북주는 이를 허락하고 장손성으로 하여금 공주를 호송하게 했다. 돌궐왕 섭도(攝圖)는 다재다능한 장손성을 좋아해서 그를 돌궐에 남아있게 하면서 사냥을 하러 나갈 때는 언제나 그를 데리고 갔다. 힘차게 활을 당겨 쏘는 장손성의 활소리에 놀란 사람들은 그를 벽력(霹靂)이라 했고 비호처럼 말을 달리는 모습을 보고 섬전(閃電:번쩍이는 번개)이라고 혀를 내둘렀다. 섭도는 그를 일년동안이나 붙들어 두고 즐거운 시간을 보낸 뒤 귀국하게 했다.

어느 날 사냥을 하고 있을 때 하늘에서 독수리 한 마리가 바람처럼 날아가 다른 독수리가 입에 물고 있는 고깃덩어리를 빼앗으러 하는 것을 본 섭도가 장손성에게 화살 두 대를 주면서 두 마리 모두 쏘아 떨구라고 했다. 장손성은 말 머리를 재빨리 독수리들이 다투고 있는 쪽으로 향해 쏜살같이 달리면서 활을 힘껏 당겼다. 그러자 눈깜짝할 사이에 두 마리가 땅에 떨어졌다. 하나의 화살에 두 마리의 독수리가 함께 맞아 떨어진 것이다. 이때부터 사람들은 장손성이 한 대의 화살로 두 마리의 새를 쏘아 떨어뜨린 것을 一箭雙雕라고 일컫게 되었다. 같은 뜻의 일석이조(一石二鳥)는 영어 속담 'Kill two birds with one stone'의 번역어다.

[출전]《수서(隋書)》

연결문서

토론

vln
CC Attribution-Noncommercial-Share Alike 4.0 International 별도로 명시하지 않을 경우, 이 페이지의 내용은 다음 라이선스에 따라 사용할 수 있습니다: CC Attribution-Noncommercial-Share Alike 4.0 International
2.1 KB tech/cmaxim071.txt · 마지막으로 수정됨 2016/07/12 09:26 (바깥 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