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36:06

트리코트를 얼굴에 바르다가...

misuse_tricort010917.jpg
건선으로 피부과에서 치료받고 있던 16세 남학생입니다. 초가을 어느날 얼굴이 빨개지고 가려운 증상이 생기니 건선때문에 몸에 바르던 트리코트 연고가 생각나서 그것을 얼굴에 발랐습니다. 가려움증이 좋아지는 것 같아서 자꾸 바르다보니 점점 얼굴의 병변이 번지고 커지는 것같아 1주일만에 피부과를 찾아왔습니다.
진찰 및 검사결과 잠행성 진균증으로 진단되어 트리코트를 그만 바르게 하고 항진균제로 치료하였습니다.
트리코트 크림 Triamcinolone acetonide 0.025%, 0.1%, 일반의약품 은 중등도중간 세기의 스테로이드로 의사의 지시 없이, 특히 얼굴 등 연약한 피부에 장기간 바르는 것은 부작용의 우려가 높습니다.
자기가 바르는 약의 이름을 알고 바르는 사람이 거의 없는 이 나라에서 의약분업을 하는데, 부작용의 우려가 높은 이러한 연고를 "환자 스스로 선택해서 사용하게 하라는 일반의약품으로 분류해 놓는 것은 무리라고 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트리코트를 바르다가...
건선인 줄만 알고 트리코트를 바르다가...
트리코트를 바르다가...
트리코트 연고를 바르다가...
트리코트를 얼굴에 바르라고?
트리코트 크림이 있어서 바르다가...
트리코트를 처방하였다가...
남이 쓰던 트리코트를 발라줬는데...
가려워서 트리코트를 발랐는데...
더모베이트와 트리코트를...
잘못된 피부질환 치료 사례
피부질환 목록

연결문서

토론

vln
CC Attribution-Noncommercial-Share Alike 4.0 International 별도로 명시하지 않을 경우, 이 페이지의 내용은 다음 라이선스에 따라 사용할 수 있습니다: CC Attribution-Noncommercial-Share Alike 4.0 International
2 KB med/misuse_tricort5.txt · 마지막으로 수정됨 2016/07/10 18:20 (바깥 편집) V_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