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픈위키||지침

게임 컴퓨터 의학

켈로이드 흉터(Keloid)

keloid9-199.jpg

50대 남자환자의 가슴에 발생한 켈로이드 흉터이다.

keloid9-730.jpg

70대 여자환자의 다리에 생긴 켈로이드 흉터이다.

켈로이드는 타고난 체질에 의하여 흉터가 심하게 생기는 것이다. 그렇다고 해서 모든 상처가 켈로이드 흉터로 된다는 것은 아니고 잘 생기는 부위가 따로 있다. BCG 접종을 한 어깨에 생기는 경우는 흔히 봅니다. 개복수술후 복부 정중선에 생기거나, 화상으로 인하여 등이나 팔다리에 생기는 경우들이 있다. 여드름으로 인한 켈로이드 흉터 (켈로이드성 여드름 1, 켈로이드성 여드름 2)는 턱, 가슴이나 등에 생기는 경우가 많고, 귀걸이 목적으로 구멍을 뚫은 귓볼에 켈로이드 흉터가 생기기도 한다.

울통불퉁하고 검붉은 색을 띄며 표면은 미끈하고, 가렵거나 아플 수도 있다. 일단 생긴 켈로이드 흉터를 완전히 제거하기는 불가능한다. 수술적으로 해결될 수 있는 경우는 흔치 않으며, 대개는 흉터 부위에 스테로이드 주사를 주입함으로써 튀어나고 가렵고 아픈 증상을 줄여줄 수는 있다. 어느 정도의 기간동안 계속 흉터가 커지다가 멈추는 경향이 있다.

민간요법으로 식초나 빙초산을 피부병의 치료 목적으로 사용하다가 심한 화상으로 킬로이드 흉터를 만드는 경우가 종종 있다. 심지어는 문신을 지우려다가 더 뚜렷한 흉터만남기는 경우도 있다.

켈로이드 흉터와 비슷하나 1~2년 후에 저절로 소실되는 경우를 비후성 반흔이라고 하며, 초기에는 켈로이드와 구별이 잘 안 될 수 있다.

치료

  • corticosteroid injections to reduce inflammation
  • moisturizing oils to keep the tissue soft
  • using pressure or silicone gel pads after injury
  • freezing the tissue to kill skin cells
  • laser treatments to reduce scar tissue
  • radiation to shrink keloids

병변내 스테로이드 주사

효능 보고는 50~100%까지 다양함.

Intralesional triamcinolone injections are commonly used after surgery in combination with surgical excision of the pathological scar and decrease the recurrence rates by an average of 50%. The rates of response to intralesional corticosteroid injections vary from 50% to 100%. Triamcinolone injection alone also is effective in reducing the volume of lesions in the majority of patients [16,17,18,19]. Previous literature has reported that mean scar volumes are reduced from 0.73±0.701 mL at baseline to 0.14±0.302 mL after monthly intralesional injections of triamcinolone acetonide [20,21].

the pain of the injections, thinning and atrophy of the skin and subcutaneous tissues, the development of steroid acne, capillary dilation, the development of secondary lymphogenous and linear hypopigmentation

The injection should be intradermal, not subcutaneous, to avoid causing a dent in the skin.

Typical intramuscular doses are 0.5–1 mg/kg body weight (40-80 mg for typical adult), which may be repeated every 30 days for 3 to 6 months.

The initial dose per injection site will vary depending on the lesion being treated. Generally, 0.1–0.2 mL is injected per square centimetre of involved skin. The total dose should not normally exceed 1 or 2 mL per dose. It can be repeated every 4 to 8 weeks.

1회 0.2~1mg 씩 10mg 까지 주 1회 주사.

treat a dermal inflammatory process directly.

http://www.dermnetnz.org/treatments/intralesional-steroids.html

bypass the barrier of a thickened stratum corneum reduce the chance of epidermal atrophy (surface skin thinning) deliver higher concentrations to the site of the pathology.

Administration of intralesional steroid

Intralesional triamcinolone is injected directly into the skin lesion using a fine needle after cleaning the site of injection with alcohol or antiseptic solution. The injection should be intradermal, not subcutaneous, to avoid causing a dent in the skin.

The initial dose per injection site will vary depending on the lesion being treated. Generally, 0.1–0.2 mL is injected per square centimetre of involved skin. The total dose should not normally exceed 1 or 2 mL per dose. It can be repeated every 4 to 8 weeks.

The corticosteroid can be full strength (eg triamcinolone 10 mg/mL or 40 mg/mL) or diluted with normal saline or local anaesthetic. Typical regimes for triamcinolone intralesional injections include:

40 mg/mL for a thick keloid scar 10 mg/mL for a moderate thickness hypertrophic scar 10 mg/ml into discoid lupus erythematosus or granuloma annulare 5 mg/ml into skin of normal thickness associated with alopecia areata. The injections may be repeated monthly for a few months while the lesions are active..

부작용

급성

대개 저절로 좋아진다.

  • Pain, bleeding, bruising
  • Infection
  • Contact allergic dermatitis due to the preservative, benzyl alcohol
  • Impaired wound healing
  • Sterile abscess, sometimes requiring surgical drainage

만성

  • 지방괴사 Cutaneous and subcutaneous lipoatrophy (most common) appearing as skin indentations or dimples around the injection sites a few weeks after treatment; these may be permanent.
  • 피부색변화 White marks (leukoderma) or brown marks (postinflammatory pigmentation) at the site of injection or spreading from the site of injection – these may resolve or persist long term.
  • 혈관증식 Telangiectasia, or small dilated blood vessels at the site of injection. These can be treated if necessary by laser or intense pulsed light (IPL).
  • 국소 다모증 Increased hair growth at the site of injection (localised hypertrichosis) – this resolves eventually.
  • 여드름 Localised or distant steroid acne: steroids increase growth hormone, leading to increased sebum (oil) production by the sebaceous glands. Steroid acne generally improves once the steroid has been stopped.

잘못된 피부질환 치료 사례 피부질환 목록

이른바 ‘트리암’

African, Hispanic, South Asian and sometimes Caucasian origins

keloid former

효과

강력한 항염작용을 하며 통증을 호전시키는데 매우 효과적인 약물입니다.

상처를 입었을 때 피부가 툭 튀어나오는 켈로이드성 반흔을 가라앉히는데 쓰일 정도로 효과가 좋아 흉터치료나 여드름치료 등에 자주 쓰이지요. accumulated collagen

Ask if your obstetrician would be willing to consider involving a plastic surgeon to inject triamcinolone acetate into the wound before suturing the skin, if you are a known keloid former. This steroid is widely used in plastic and reconstructive surgery when excising keloid scars, and patients undergo a course of injections that can produce good results in keloid suppression.

Discuss silicon sheeting as a possible wound dressing once your wound has healed. Many keloid formers have had success with silicon, which has been shown to reduce and flatten, and sometimes prevent, most keloids over a period of months. You should commit to daily use for effective treatment.

가장 많이 이용하는 치료임에도 효과나 정확한 명칭은 잘 모르시는 분들이 많습니다. 피부과의사들이 많이 보거나 알고있는 책에서 나온 이 주사제의 내용을 잠깐 언급드립니다.

주사제의 정식명칭은 triamcinolone acetonide 인데 병원에서 약자로 TRA 또는 TR 혹은 트리암시놀론주사라고도 합니다. 간혹 같은 약인지 묻는 질문을 하는 분들이 많습니다. 모두 같은 주사입니다.

이 주사는

  1. 더 이상의 콜라겐이 합성되는 것을 억제하는 효과와
  2. 기존의 콜라겐 분해를 촉진시켜 흉을 감소
  3. 염증의 완화를 통한 더이상의 섬유화(Fibrosis, 붉고 딱딱하게 변하는 것)를 막는 효과
  4. 콜라겐의 합성을 촉진시키는 물질인 TGF-β라는 물질의 반대작용

등에 영향을 주는 것이 작용기전입니다.

이 약을 교과서상에서 권하는 이유는 효과적인면에서의 우월함과 함께 상대적인 안정도(Safety)를 감안한 것입니다.

그러나 실제로 피부과나 성형외과에서 이 약을 사용하는 농도는 어느 병원이건 간에 거의 다 책에서 권하는 것보다 모두 낮게 주사하는 것이 일반적이기에 일반적인 치료상의 과정에서 농도가 과해서 문제가 되는 경우는 별로 없습니다. 물론 부분적으로 피부가 얇아지고 혈관이 비치는 과정이 중간에 발생하기는 하지만 오랜 기간 치료를 받아보신 분은 이미 아시겠지만 어느정도의 시간이 경과하면 그 부작용이 수개월 내에 다시 회복되는 것을 알 수 있을 겁니다.

좀 더 넓거나 많은 부위에 치료를 받는 여자 분중에는 일시적인 생리불순의 변동이 올 수 있습니다. 하지만 이 경우에도 주사를 맞는 시기에만 문제가 되지 주사를 끊거나 양을 조절하면 다시 회복되는데… 일부 주사에 민감해서 적은 양으로도 생리적인 변동이 심하면 다른 치료를 겸하는 것으로 해결가능합니다.

트리암시놀론과 같은 강력한 스테로이드를 간헐적으로 투여하는 것이 제일 효과적이고 보편적이라고 알려져 있다 2-4주 간격으로 수 회(치료 반응 역시 사람마다 다르다)맞으면 상당히 가라 앉는다

http://instiz.net/pt/3749757

마취크림ㅊ바르고 수술부위에 6-7번정도 주사바늘로 맞아요.. 아주조금씩 놓는거같더라구여.. 6-7번중에 2-3번만 따끔거리구여,. (참!! 수술 하고나서 실밥빼고나서 캘로이드테이프?붙였습니다) 그리고 1달후 2차 주사를 맞았습니다. 방법은 동일하구여. 상처부위보시고 더이상주사는 안맞아도 된다고하셔서 시카케어? 한번붙이고나서 .. 지금은 크림으로 바르고있답니다^^

< 모든 주사치료제는 다 같은 건가요 ?>

켈로이드의 주사치료제는 한 가지가 아닙니다. 대표적으로 사용하는 것이 스테로이드제재인 트리암시놀론이란 주사제인 것일 뿐입니다.

이는 주사의 효과가 이제까지 알려진 다른 제품들에 비해서 효과적이어서 다들 관례적으로 사용하다보니 어느 덧 켈로이드주사치료제 하면 트리암시놀론이라고 굳어지게 된 것입니다.

실제로 아주 소수의 일부 병원에서는 다른 주사제를 동시에 사용하는 것으로 추정됩니다. 각종 논문이나 문헌상의 보고를 통해서도 일부 다른 주사제 역시 효과를 보이고 있으며, 이런 다른 주사제들의 특징은 모두 장단점들이 있지만 모두 생리적인 변동을 주지 않는다는 장점을 갖는지라 기존의 트리암시놀론 주사제와 함께 사용시 도움이 됩니다.

<임신중에도 주사치료가 가능한가요?>

임신과 관련해서는 물론 이약도 역시 다른 약제와 마찬가지로 똑같이 문제가 될 수 있습니다. 주사양에 따라 다르겠지만 임신기간 동안 다른 치료방법으로 바꾸어서 치료한다면 문제가 되지는 않습니다.

기존에 다니시던 피부과에서 소량을 주사치료중이라면 치료하다가 임신을 예정하시는 시기에는 다시 상담을 받고 다른 치료로 방법을 전환하시면 됩니다. 그 동안에 치료받은 약이 많이 축적되어 문제가 될 확률은 별로 없으니까요.

통증은 어느 부위나 아프지만 보통 가슴이 어깨보다 아프죠! 주사와 마찬가지로…

트리암시놀론은 코티코스테로이드의 일종으로서 수유 중에는 12시간 정도 수유를 하지 않고 짜서 버릴 것을 권장 하고 있습니다.

<주사시의 통증과 관련해서?>

켈로이드때 맞는 주사는 많이 아픕니다. 주사 맞는 사람 뿐만 아니라 주사를 놓는 사람도 쉽게 느낄 수 있는데… 그런데… 이런 통증의 원인은 특별히 "손이 메운 의사가 있어서" 통증이 있는 것은 아닙니다.

통증의 차이는 주사놓는 속도에 관련됩니다. 주사액이 체내에 들어가는 것을 현미경으로 보면 주사액이 피부의 진피내에 콜라겐이 과다하게 증식된 사이를 찢으면서 전진하기에 통증이 발생하는 것입니다. 피부를 잡아 찢는 것같은 통증을 느끼게 됩니다. . 치료받아본 분들은 모두 아실테지만.

그래서 통증이 너무 심할 경우 바르는 연고마취제를 미리 바른 후에 주사를 맞으면 부담을 약간 줄일 수는 있습니다. 바르는 연고마취제는 치료받는 피부과에 대부분 있으니 진료때 얘기해서 이용하면 됩니다.

악소리 날정도로 주사맞으면아파요… 주사는 꾸준히는아니고 성형외과에서 4번에서 5번 맞았었는데 지금은 쏙들어가있고 흉만 살짝남아있어요. 색도 빨갛지않고 연하구요

<주사총을 이용하는 것은 어떤가요?>

간혹 주사총을 이용하는 경우도 있는데…. 정확히는 dermojet 이라고하는 순간 공기압축을 이용하는 기계를 말하는 겁니다.

이 경우에도 공포심을 느끼는 경우가 많고 어떤 경우에는 더 심한 통증을 느끼는 사람도 많습니다. 특히 주사총을 이용할 때는 압력이 일정한지라 일정한 깊이 밖에는 주사액이 투여되지 못하므로 부위마다 사람마다 다른 켈로이드에 대해서 모두 같은 치료를 할 수밖에 없으므로 그리 바람직하지는 못하다고 생각합니다. 아무래도 기계가 사람 손을 따르지는 못한다는 말씀입니다.

< 스테로이드 주사치료를 장기간 받아도 부작용이 없는지?>

스테로이드주사는 장기간 사용할 경우 몇몇 불편한 부작용들을 얻을 수 있습니다. 그래서 꼭 전문의의 진료하에 사용이 되어야하는 약제입니다. 스테로이드는 현재 거의 모든 과에서 사용하는 약제이며, 일부 내과 환자들의 경우 부작용을 알면서도 질환의 특성상 장기적으로 약을 먹는 경우가 많습니다.

이와는 달리 연고제는 전신적인 부작용을 미치는 경우가 거의 없고 연고제가 흡수되는 해당 부위에 강한 연고를 오래 바르면 국소적으로 아래와 같은 부작용이 나올 수가 있습니다.

다음은 스테로이드 연고에 의해 발생가능한 부작용들입니다.

피부의 2차감염(칸디다, 백선, 모낭염 등), 장기 사용에 의한 여드름의 발생, 스테로이드 주사(코와 뺨 주위에 붉어지는 현상), 입주위피부염, 자반(피멍), 다모증 및 색소탈실현상 등이 나타날 수 있습니다

하지만 위의 증상은 주로 연고제를 피부표면에 넓게 바를 때 나타나는 현상이지… 켈로이드부위에만 국한해서 주사치료를 할 경우에는 위의 현상은 최소화 할 수 있습니다. 그보다는 주사치료를 받을 때에 국소적인 지방층이나 피부의 위축, 붉은 혈관의 증가 다모증 등의 현상이 주가 됩니다. 개인적인 차이가 있지만 주사에 민감한 여성의 경우에는 생리적인 변동이 적은 양으로도 가능하며 치료에 많은 불편함을 느낄 수 있습니다.

켈로이드에 스테로이드 주사치료를 장기간 받아도 대개는 소량을 켈로이드부위에만 주사하는 것이고, 가장 중요한 건 주사와 주사의 사이에 간격이 있기에 인체내의 호르몬 균형을 깨는 경우가 별로 없어서 전신적인 영향을 주지는 않는 편입니다.

물론 주사양이 많을 경우에는 위의 부작용외에 전신적인 부작용이 나타날 수가 있습니다. 여성에 있어서의 생리의 변화( 월경이상 ), 소화성궤양, 위염, 구갈(입이 마른 증상), 체중증가, moon face, 기타 피부상의 변화로는 피부의 다모증, 자반(피멍), 선조(튼살), 소양감(가려움), 안면 홍반 등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이런 불편함과 부작용이 있음을 감안해서 켈로이드에 대한 주사치료는 큰 효과를 내는 측면도 있지만 다른 치료방법과 겸해서 부작용을 최소화 하면서 원하는 효과만을 내도록 하는 것이 이상적입니다.

흉터에 맞을 때 정상적인 조직 진피나 피하지방층에 들어가면 그 부위피부가 엷어지고 지방이약간 녹고 실핏줄이 생기는 경우가 있을 수 있습니다.

보통 한번으로는 부작용이 아주 적으나 3-4개월 반복적으로 맞으면서 생기는 현상입니다. 보통은 얼굴 피부가 엷어지고 특정 부위 피부에 털도 나고 할 정도는 아닙니다.

트리암시놀론의 지속시간은 12-36시간 정도로 길어야 이틀이면 체내에서 완전히 분해되어 사라지니

체내 축적에 대해선 걱정하실 것이 없고, 주사를 맞은 직후 드물게 표피의 색이 검게 변하거나 백반증처럼 하얗게 변할 수도 있지만

시간이 지나면 대부분 사라지게 되어있어요.

<켈로이드가 오래된 경우에도 효과가 있나요?>

주사로 효과없는 켈로이드는 켈로이드가 아니라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로 효과는 누구에게나 일정정도 있습니다. 켈로이드에 관련한 어느 문헌이나 논문에도 오래되거나 커서 효과가 없다는 논문이나 보고는 없습니다.

켈로이드의 기간이 오래되었건, 많이 커진 상태이건 화상으로 인해서 생겼던 관련없이 어떤 켈로이드라도 주사에는 반응을 합니다. 임상적으로 켈로이드의 색을 변화시키는 것과 평면적을 감소시키는 데는 효과가 별로 없지만 크기(부피)를 감소시키는 데는 효과가 있습니다.

< 주사치료의 적절한 간격은 ?>

켈로이드의 치료를 위해서 주사를 정기적으로 맞는데 적절한 시간간격이 정해진 것은 없습니다.

보통 1~2 주 간격으로 내원해서 주사를 맞는 경우가 많은데 꼭 그래야 하는 것은 아니고 상태에 따라 치료사이의 간격은 한두달 간격이 될 수도 있고 상태에 따라 다를 수가 있습니다. 또한 치료의 상태가 변함에 따라 간격도 변할 수가 있습니다.

어쩌면 상태에 따라 변하는게 더 당연할 수가 있겠죠!

간격을 좁게해서 빨리 여러 번 주사를 맞는다고 해서 켈로이드의 상태가 빨리 호전되는 것은 아닙니다. 간격은 치료하시는 선생님의 치료패턴과 주사제의 농도에 따라 달라질 수도 있습니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최근 의약품 품목허가사항 변경 지시를 통해 의약품 보존제 성분인 ‘벤질알코올’이 들어간 스테로이드 약물 트리암시놀론에 대해 경막외나 척수강내 투여를 금지했다. 미국 식품의약국(FDA)이 트리암시놀론을 경막외나 척수강에 주사한 환자에게서 사망 등 심각한 이상 반응이 나타났다는 안전성 정보를 공개한 데 따른 조치다. 이 안전성 정보에 따르면 트리암시놀론을 척수강에 주입할 경우 복부팽만이나 장·방광 기능 이상, 지주막염, 수막염, 하반신 마비 등의 이상 반응이 관찰됐다. http://www.seoul.co.kr/news/newsView.php?id=20130708023007

연결문서

CC Attribution-Noncommercial-Share Alike 4.0 International 별도로 명시하지 않을 경우, 이 위키의 내용은 다음 라이선스에 따라 사용할 수 있습니다: CC Attribution-Noncommercial-Share Alike 4.0 International
19.4 KB med/keloid.txt · 마지막으로 수정됨 2016/08/23 16:27 저자 V_L V_L

0.026 seconds in processing this page on this powerful serv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