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서 편집

라자루스 프로젝트

  • 출처: 엔하위키- 라자루스 프로젝트(CC BY-NC-SA 2.0)

정확한 번역은 나사로 프로젝트 (성경에 나오는 나사로의 부활에 관련하여 이런 이름을 붙인듯 하다. 리전의 이름 역시 성경구절을 인용했다.) 매스 이펙트2의 가장 중요한 프로젝트. 실패했다면 게임 진행이 안되었을 것이다(…)

사망한 셰퍼드 소령을 되살리기 위해서 서버루스일루시브 맨의 주도하에 최고의 기술, 최고의 요원, 최대의 금액을 투자한 프로젝트다. 그니까 요약하면 사자소생.

오로지 단 한명의 인간을 되살리기위해서 우주최고의 팀원들과 온갖 최신 기술, 40억 크레딧 이상의 금액을 투자하여 셰퍼드 소령을 되살리는데 성공했다. 저 금액이면 군대를 조직하고도 남는 액수라니 가히 상상이 불가능할 정도의 액수가 사용된거 같다. 작중 직원메모에 따르면 예산을 40억으로 잡았는데, 그걸 초과해서 써도 아무도 신경쓰지 않았다.라는 설명이 나온만큼 40억을 따위라고 말할만한 무지막지한 추가금액이 들었을지도…

일루시브 맨이 이런 엄청난 노력을 하면서까지 셰퍼드를 부활시키고자 했던 이유는 오로지 셰퍼드만이 인류의 희망이자 미래이며 리퍼를 타도할 존재였기 때문. 정확히 말하자면 셰퍼드 소령이야말로 시타델을 외부의 침략에서 구하고(그것이 리퍼의 소행이라는 진실은 묻혔으나 정황 자체는 공인된 사실이다.) 우주에서의 인류 입지를 끌어올린 장본인, 아이콘으로서 상징적인 존재이기 때문이다. 셰퍼드 개인의 사상이나 무력뿐만이 아니라, 이런 입지에 있는 존재로써 인류의 희망이라 판단한 것. 또한 현재 시점에서 리퍼와 싸워서 부분적으로나마 승리한 유일한 인간이기에 그 외엔 달리 없는 리퍼를 타도할 존재라는 것 역시 틀린 말은 아니다.

즉 라자루스 프로젝트란 단 한명을 부활시키기 위한 과업인 것이다.

셰퍼드의 오리지널리티를 최대한 복원하기 위해서, 보통 이런 경우라면 클리셰로써 쓰였을법한 최소한의 제어장치조차 사용이 금지되었다.1) 되살리기 위해서 반드시 필요한 보형, 보철물을 제외하면 성격이나 기억은 완전히 1부터 죽기 직전 시점까지의 정보가 남아있다.

우주공간에서 질식과 동시에 극저온에 노출되었다가 온몸으로 대기권에 돌입해서 불타버린 끝에 지표면에 낙하한 인간이 되살아난 것 치곤 얼굴의 흉터 이외에는 별다른 문제가 없다. 2년간 40억크레딧을 소비했다고는 하나 정말로 성공해버렸다는 점에서 서버러스의 굉장함을 알 수 있을듯 하다.

그러나 정작 라자루스 프로젝트를 실행한 서버러스 자체가 우주구급 개쌍놈으로 분류되는 위치라서, 셰퍼드는 저도 모르게 되살아난 것은 좋으나 그 이후로 온갖 비난과 매도를 들어야 하는 처지가 되어버렸다…

결과적으로 이 프로젝트는 수십억년 동안 계속되온 카탈리스트리퍼 (Reaper)의 사이클을 끝내는데 가장 큰 공헌을 했다. 케르베로스 최대의 업적.

여담으로 라자루스 프로젝트(Lazarus Project)에서 라자루스(Lazarus)는 성경에서 그리스도의 권능으로 다시 살아난 나사로이다.2)

  • 출처: 엔하위키- 라자루스 프로젝트(CC BY-NC-SA 2.0)
누구나 수정하실 수 있습니다. 관심있는 분들의 많은 참여 부탁드립니다. 문법은 Formatting Syntax참조하세요.
1)
미란다가 일루시브맨과 함께 이 사실을 언급하자 셰퍼드는 일루시브맨이 총책임자라는 사실을 다행으로 여겼다. 미란다 자신이 총책임자였다면 냅다 집어넣었을 것이라고 한 것.
2)
한글패치에선 나사로라고 번역되었다.–사실 이게 맞지–

연결문서

CC Attribution-Noncommercial-Share Alike 4.0 International 별도로 명시하지 않을 경우, 이 페이지의 내용은 다음 라이선스에 따라 사용할 수 있습니다: CC Attribution-Noncommercial-Share Alike 4.0 International
4.1 KB game/me/라자루스_프로젝트.txt · 마지막으로 수정됨 2018/02/22 03:29 (바깥 편집) V_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