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문서는 의학지식을 포함하고 있습니다. 의학은 빠르게 변화하는 학문으로 아래의 내용은 최신의 정보가 아닐 수 있으며, 따라서 글을 읽는 시점에는 정확한 내용이 아닐 수 있습니다. 이 내용에 따라 스스로 질병을 진단하거나 치료하려 하지 마십시오. 질병의 정확한 진단과 치료를 위해서는 의사의 진료가 필수적입니다. 이 내용은 의학적 상식을 넓히기 위한 용도로 사용하십시오.

하지정맥류 (Varicose Veins)

하지 정맥은 크게 3가지로 분류할 수 있는데, 다리 근육 깊은 곳에 있는 심부정맥, 그리고 피부 밑에 보이는 표지정맥과 이 둘을 연결해주는 관통정맥으로 구성된다. (출처)

하지정맥류는 다리 피부 밑에 있는 표지정맥이 여러가지 원인에 의해 높은 압력을 받아 다양한 크기로 확장되어 구불구불해지고 튀어나오는 것을 말하는 것으로, 미용적인 문제뿐만 아니라 기능적으로도 정맥의 순환이 좋지 않아 여러가지 증상이 생긴다.

예를 들어 다리가 무겁다고 느끼거나 묵직한 통증, 부어있다는 느낌, 밤에 잘 때 다리에 쥐가 잘나는 등의 증상이 나타난다.

어떠한 원인이든 다리의 표지 정맥 내의 압력이 높아지면 하지 정맥류가 나타날 수 있는데, 정맥 안에 혈액의 역류를 막아주는 판막의 결함, 정맥 벽의 취약, 관통정맥 판막 부전, 정맥압 상승 등이 원인으로 생각된다.

사람은 직립보행을 한다. 그리고 정맥은 동맥에서 모세혈관을 지나 다시 심장으로 돌아가는 통로에 해당된다. 그래서 다리의 정맥은 아래에서 위로 올라가는 방향이 된다. 지하수를 아래서 위로 올리려면 펌프가 필요하듯이 다리에서도 정맥피를 위로 향하게 하려면 펌프의 역할이 필요한데 이 역할을 종아리, 허벅지의 근육의 운동으로 펌프역할을 한다.

그래서 오랫동안 서있거나 한 자세에서 오랫동안 일하는 놈들이 다리의 근육활동이 없어서 정맥류에 취약한 원인이 된다. 다리는 꼬고 앉아 있는 놈들 역시 다리 근육의 운동도 없고, 다리의 표피정맥에 직접적인 압박을 가해 혈액의 순조로운 순환을 방해하게 되므로 다리를 꼬고 앉는 습관은 하지정맥류에 좋지 않다.

증상

매우 다양하다. 특별히 증상이 없는 경우부터 다리 통증, 작열, 경련, 피부염, 부종 다리 중압감(다리가 무겁다) 출혈, 피부에 색소 과침착, 다리 피로감, 소양증(가려움증), 피부 경화, 정맥염, 피부 궤양 등이 발생할 수 있다.

하지 정맥류가 있으면 발이 무거운 느낌이 나고 다리가 쉽게 피곤해지는 것 같고 때로는 아리거나 아픈 느낌이 들기도 한다. 오래 서 있거나 의자에 앉아 있으면 증상이 더 심해질 수 있고, 특히 새벽녘에 종아리가 저리거나 아파서 잠을 깰 수도 있다.

겉으로 보면 피부에 거미줄 모양의 가는 실핏줄처럼 나타나기도 하고, 병이 좀 더 진행되면 늘어난 정맥이 피부 밖으로 돌출되어 뭉쳐져 보이고 만지면 부드럽지만 어떤 곳은 아픈 부위도 있다. 심해지면 피부색이 검게 변하기도 하고 심지어 피부 궤양이 생길 수도 있다.

하지정맥류는 하지의 정맥 순환이 좋지 못하기 때문에 정맥 안에서 흔히 ‘피떡’이라고 하는 ‘혈전’이 생기기도 하고, 가려움증이나 피부의 색소침착 및 염증, 그리고 이 염증이 반복되어 지방이 침착되고 피부가 딱딱해질 수도 있고, 심한 경우 피부의 상처가 잘 아물지 않고 상처가 깊어져 궤양을 일으키기도 한다.

위험요인

오래서서 일하거나 한 자세로 오랫동안 일하는 놈들, 예를들어 조리사, 선생님, 텔레마케터 등이 자주 병원에 내원한다. 특히 중년여성에게서 많은데 이는 임신과 출산에 의해 정맥이 압력을 받아 확장된 결과로 정맥류가 생기는 것으로 보인다.

굽 높은 구두 자체가 정맥류의 직접적인 원인은 아니지만 굽 높은 구두를 신게 되면 정상적인 보행이 되지 않아 종아리 근육의 움직임이 적어지게 되어 정맥 순환이 좋지 않게 될 가능성은 있다. 장딴지 근육이 움직이지 않는 상태에서 더운 곳에 노출되면 다리정맥의 확장을 일으키고 이로 인하여 다리쪽으로 피가 몰리게 되고 다리부종과 통증을 유발하게 된다. 특히 찜질방이나 사우나 등은 좋지 않다

진단

진단은 우선 육안적인 관찰을 실시하고, 좀더 정확한 진단을 위해 여러가지 검사를 시행한다. 가장 대표적인 검사가 혈관초음파 검사로 표지정맥, 관통정맥의 역류 현상, 심부정맥의 이상 유무를 진단하여 수술 치료의 기준을 정하는 중요한 검사이다. 정확한 진단 후 하지 정맥류의 심한 정도에 따라서 치료방법을 결정한다.

정맥류의 증상이 있다면 내 증상이 정말 하지 정맥류가 맞는지 아니면 만성정맥순환부전인지를 정확하게 진단받는 것이 중요하다.

치료

가장 중요한 것은 하지 정맥류가 발생의 예방하기 위해 좋은 생활습관을 잘 유지하고 나쁜 습관을 버리는 것이다.

다리가 뭉치거나 통증이 있을 때 마사지를 해주면 좀 풀리는 느낌은 있을 수 있지만 이런 행위로 증상을 호전시킬 수는 없다. 혈관의 확장으로 인한 모세혈관확장증, 망상정맥류 등은 일단 늘어난 혈관이므로 다시 회복되기는 어렵다.

판막이 고장나서 역류가 되는 하지정맥류 환자의 정맥은 올라가는 역할이 아니라 거꾸로 내려오는 역주행 역할을 하기 때문에 제거하거나 막아주어야 함. 올라가는 정맥피는 이미 다른 길을 통해 가고 있다. 따라서 역류되는 정맥을 제거하거나 막아주면 붓는 것이 아니라 붓기가 사라진다. (출처)

비수술

약물 치료 및 하지의 운동(걷기, 발목 들어올리기), 탄력스타킹, 하지의 거상 (3E; Exercise, Elastic stocking, Elevation)

압박요법

의료용 압박스타킹, 압박 붕대 착용

주사요법(경화요법)

정맥류내 경화제 투여하여 정맥류를 없앨 수 있다.

약물 치료, 경화제 치료 등은 입원없이 외래에서 가능하다.

수술

정맥류 발거술 및 국소 정맥류 제거술 등이 있다. 또한 기존의 수술방법 외 최신 수술요법인 광투시 전동정맥류 제거술, 고주파 혈관 폐쇄요법, 레이저 치료요법(EVLT) 등이 있다.

하반신 경막외 마취로 가능하며 수술당일 입원하고 수술받은 후 수술 다음날 퇴원한다.

재발

근본적인 수술법을 제외하고는 재발의 가능성은 있다. 이때 재발의 원인을 이전 치료의 실패로 보는 것이 아니라 질병의 경과로 보아야 한다. 정맥류의 유발원인(비만, 약물 등)이 교정되지 않으면서 병의 진행되어 이전 치료 받은 부위 외에 다른 곳에서 재발되는 것으로 보아야 한다.

따라서 치료방법을 결정할 때는 직업적 원인 등을 교정할 수 없을 경우에는 보다 근본적인 치료를 고려해보는 것이 좋겠고, 치료 이후에도 정맥류를 유발시킬 수 있는 원인의 교정도 반드시 동반되어야 재발을 막을 수 있다.

예방

예방을 위해서는 가급적이면 걷는 시간을 늘리고, 비만인 놈은 체중조절을 하는 것, 그리고 장시간 서서 일하는 놈들은 탄력스타킹을 신고 일하고 꾸준히 운동을 하는 것이 좋다.

자주 걸어준다

걷기운동은 장딴지 근육의 수축과 이완을 반복하게 함으로써 다리의 혈액을 심장 쪽으로 보내고 다리정맥의 압력을 떨어뜨린다. 또한 조직의 수분을 재흡수함으로 인해 다리 부종과 통증이 감소된다.

발목 운동

장시간 앉아있을 때에는 발목을 위아래로 1시간에 10~15회 정도 움직여준다. 장딴지근육의 운동으로 인하여 위와 같은 효과를 가져온다.

다리를 높게 해서 잔다.

다리를 높여 줌으로 인해 정맥압이 감소되어 다리의 불편함이 조금 덜해진다.

심부전증, 폐질환, 비만인 놈이 이러한 자세로 있으면 호흡이 곤란할 수도 있으니 호흡곤란이 생기면 다리를 높이 올리는 동작을 하지 않는다.

식생활

하지 정맥류와 직접적인 연관이 있는 음식은 없고, 마찬가지로 어떤 음식을 먹으면 예방되거나 하지는 않는다. 다만 비만과 과체중과 정맥류는 직접적인 관련이 있으므로 비만이거나 과체중인 환자들은 체중 및 식이 조절이 필요하다.

연결문서

CC Attribution-Noncommercial-Share Alike 4.0 International 별도로 명시하지 않을 경우, 이 위키의 내용은 다음 라이선스에 따라 사용할 수 있습니다: CC Attribution-Noncommercial-Share Alike 4.0 International
8.7 KB med/varicose_veins.txt · 마지막으로 수정됨 2016/07/16 12:10 저자 V_L V_L

0.047 seconds in processing this page on this powerful serv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