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픈위키

17:35:32

집에 있는 종합피부약을 바르다가...

misuse_multi020626.jpg
50대 남자입니다. 어느날 등산을 다녀온후 왼팔에 빨갛게 뭔가 돋으면서 따끔따끔 아팠습니다. 심상치않게 생각하고 집에 있는 종합피부약약명 미상만 바르다보니 3,4일이 지나면서 점점 더 아프게 되어 피부과로 내원하였습니다.
진찰 및 검사결과 이분은 대상포진으로 진단이 되어, 절대안정을 권유하고 항바이러스 제제 등을 투여하여 치료하였습니다.
피부에 뭐가 나면 아무 생각 없이 손에 집히는 대로 피부 연고부터 발라보는 경우가 너무나 많으며, 대다수의 경우는 그 약이 무슨 약인지 전혀 알지도 못하고 바릅니다. 운이 좋아 그 약이 임시 변통이 될 수도 있지만, 그게 좋다고 장기적으로 바르다가 역효과를 보는 경우도 많습니다.
대상포진에 종합피부약 종류를 바르기만 하는 것은 아니함만 못하게 됩니다. 절대안정과 정확한 치료를 받지 않으면 흉터와 신경통 등 후유증의 우려가 높습니다.
종합피부질환치료제를 사서 바르다가...
종합 피부질환 치료제를 바르라고...
여드름에도 종합피부질환치료제를?
종합피부약을 바르다가...
종합피부약을 바르다가...
종합피부연고를 발라주다가...
종합피부약을 발라주다가...
잘못된 피부질환 치료 사례
피부질환 목록

연결문서

CC Attribution-Noncommercial-Share Alike 4.0 International 별도로 명시하지 않을 경우, 이 위키의 내용은 다음 라이선스에 따라 사용할 수 있습니다: CC Attribution-Noncommercial-Share Alike 4.0 International
1.7 KB med/misuse_multi6.txt · 마지막으로 수정됨 2016/07/10 18:20 (바깥 편집)

0.044 seconds in processing this page on this powerful serv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