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가 반질 연고를 바르라고...

misuse_banjil020805.jpg
10대 남학생이다. 해마다 여름철이 되면 엉덩이 쪽이 가려워서 피부과에서 가끔 치료를 받고 했었는데 어느 여름날 또 증상이 재발하니, 엄마가 집에 있는 반질 연고를 바르게 하였다. 1달 쯤 바르다보니 좋아지기는 커녕 점점 더 심해져서 복부까지 번지게 되니 피부과로 데리고 왔다.
진찰 및 검사결과 이 환자는 잠행성 진균증으로 진단되었고, 병변이 워낙 광범위하여 경구용 및 외용 항진균제를 처방하여 치료하였다.
반질 연고urea 200mg/g, 일반의약품은 거치른 피부를 완화시키는 역할을 하지만 잠행성 진균증진균증에는 전혀 도움이 되지 못한다.

무턱대고 이 연고, 저 연고를...
반질만 바르라고...
부인이 반질을 바르라고...
반질을 두달 동안 바르다가...
집에 있는 반질을 바르다가...
반질 등을 이것저것 사서 바르다가...
반질만 바르다가...
1년동안 반질 연고만 바르다가...

잘못된 피부질환 치료 사례
피부질환 목록

연결문서

CC Attribution-Noncommercial-Share Alike 4.0 International 별도로 명시하지 않을 경우, 이 위키의 내용은 다음 라이선스에 따라 사용할 수 있습니다: CC Attribution-Noncommercial-Share Alike 4.0 International
1.4 KB med/misuse_banjil8.txt · 마지막으로 수정됨 2016/07/10 18:20 (바깥 편집)

0.059 seconds in processing this page on this powerful serv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