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문서는 의학지식을 포함하고 있습니다. 의학은 빠르게 변화하는 학문으로 아래의 내용은 최신의 정보가 아닐 수 있으며, 따라서 글을 읽는 시점에는 정확한 내용이 아닐 수 있습니다. 이 내용에 따라 스스로 질병을 진단하거나 치료하려 하지 마십시오. 질병의 정확한 진단과 치료를 위해서는 의사의 진료가 필수적입니다. 이 내용은 의학적 상식을 넓히기 위한 용도로 사용하십시오.

(19금)

집에 있는 락티케어HC를 일단 발라주다보니...3

misuse_lacticarehc020625.jpg
2살 난 남자아기임. 어느 여름날 음낭 부위가 빨개져서 엄마가 집에 있는 약을 뒤지다보니 전에 피부과에서 다른 부위에 처방받았던 락티케어 HC 로션1%이 보여서 그걸 발라봤다. 4,5일 바른 후에도 별로 좋아지지 않으니 그제서야 피부과로 데리고 왔다.
진찰 및 검사결과 칸디다 곰팡이가 발견되어 칸디다증의 진단하에 항진균제를 처방하여 호전되었다.
락티케어 HC Hydrocortisone 1%, 일반의약품 은 스테로이드의 일종으로 아토피 피부염 등에는 도움이 되지만, 이와 같이 병을 모르고 경우에 맞지 않게 쓰면 파부병을 악화시킬 뿐임.
락티케어-HC를 바르다가...1
락티케어-HC를 바르다가...2
락티케어-HC 로션을 발라주다가...4
락티케어 HC를 발라주다가...5
락티케어HC 로션을 발라주다가...6
잘못된 피부질환 치료 사례
**피부 질환**

연결문서

CC Attribution-Noncommercial-Share Alike 4.0 International 별도로 명시하지 않을 경우, 이 페이지의 내용은 다음 라이선스에 따라 사용할 수 있습니다: CC Attribution-Noncommercial-Share Alike 4.0 International
1.3 KB med/misuse_lacticarehc3.txt · 마지막으로 수정됨 2019/02/12 09:17 저자 V_L V_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