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서 편집

펜션 예약 환불

한국소비자원에 따르면 소비자가 펜션 등 숙박시설을 예약했다가 취소한 경우 위약금 일부를 떼고 나머지 돈을 되돌려 받을 수 있다.소비자분쟁해결기준에서 사업자에게 성수기와 비수기, 주말과 주중에 따라 일정액의 위약금을 제하고 나머지 요금을 환불해주도록 규정하고 있어서죠.

숙박시설에서 약관에 따로 성수기를 특정하지 않았다면 여름에는 7월 15일~8월 24일, 겨울에는 12월 20일~2월 20일까지가 성수기임. 주말은 금요일과 토요일 숙박, 공휴일 전날 숙박이고요.

봄·가을에 관광객들이 더 많이 찾는 여행지라면 숙박시설에서 3~5월 또는 9~11월 중을 성수기로 정할 수도 있다. 계약하기 전에 성수기가 언제인지 꼼꼼히 확인해둬야 하는 이유죠.

성수기 주중 예약의 경우 소비자가 사용예정일로부터 10일 전까지 취소하면 계약금을 모두 돌려받다. 7~9일 전이라면 총 요금의 10%를 위약금으로 떼죠. 5~6일 전까지는 30%, 3~4일 전까지는 50%, 당일~2일 전까지는 80%의 위약금을 내야 함.

성수기 주말 예약은 주중과 같이 사용 예정일로부터 10일 전까지 취소할 경우 계약금 전액을 환불받다. 당일~9일 전까지 위약금은 주중보다 10%씩 오릅니다.

비수기 주중 예약의 경우 소비자가 사용 예정일로부터 2일 전까지만 취소하면 계약금을 다 돌려받을 수 있죠. 하루 전까지는 총 요금의 10%를, 사용 예정 당일에 취소하면 20%를 위약금으로 내야 함. 주말에도 사용 예정일 2일 전까지 취소하면 계약금 전액을 환불받다. 1일 전까지 취소하면 총 요금의 20%, 당일 취소 시에는 30%의 위약금을 뗍니다.

소비자원

숙박시설에서 소비자분쟁해결기준을 지키지 않고 환불을 아예 안 해주거나 과도한 위약금을 떼면 소비자는 일단 ‘1372 소비자상담센터’에 전화해 상담을 받고, 소비자원에 피해구제를 신청해 합의·권고 과정을 거쳐 환불받을 수 있다.

소비자원 관계자는 “숙박시설 계약 전에 환불 및 위약금 규정을 반드시 확인하고, 너무 많은 위약금을 부과하려는 사업자와는 계약을 피해야 한다”면서 “이용하려는 펜션 등이 소재지 시·군·구에 신고된 업체인지, 현재 정상적으로 영업을 하는지도 미리 알아봐야 피해를 예방할 수 있다”고 조언했다.

CC Attribution-Noncommercial-Share Alike 4.0 International 별도로 명시하지 않을 경우, 이 위키의 내용은 다음 라이선스에 따라 사용할 수 있습니다: CC Attribution-Noncommercial-Share Alike 4.0 International
2.6 KB 펜션_예약_환불.txt · 마지막으로 수정됨 2017/09/07 23:12 저자 V_L 브에르

0.062 seconds in processing this page on this powerful serv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