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서 편집

조선왕조

조선·대한제국의 역대 군주의 칭호는 대개 묘호로 불린다. 묘호를 올릴 때 공(功)이 있는 경우에는 '조(祖)'를, 덕(德)이 많은 경우에는 '종(宗)'을 쓴다고 하지만 조선의 경우 태조를 제외한 다른 '조'는 당시 집권 세력의 정치적 판단에 의해 결정되었다.

  • 조선시대(朝鮮, 1392~1910, 518년간, 총 27대)
왕명재위기간약사
1태조(太祖, 1335~1408)1392~1398휘는 성계(成桂). 고려말 무신으로 왜구를 물리쳐 공을 세우고, 1388년 위화도 회군으로 고려를 멸망시키고 92년 조선왕조를 세움
2정종(定宗, 1357~1419)1398~1400휘는 방과(芳果). 사병을 삼군부에 편입시킴. 즉위 2년만에 방원에게 왕위를 물려주고 상왕이 되었음
3태종(太宗, 1369~1422)1400~1418휘는 방원(芳遠). 태조가 조선을 세우는데 공헌하였으며, 왕자들의 왕위 다툼(왕자의 난)에서 이겨 왕위에 오름. 여러 가지 정책으로 조선왕조의 기틀을 세움
4세종(世宗, 1397~1450)1418~1450휘는 도. 태종의 셋째아들. 집현전을 두어 학문을 장려하고, 훈민정음을 창제하고, 측우기, 해시계 등의 과학기구를 창제케함. 외치에도 힘을써 북쪽에 사군과 육진, 남쪽에 삼포를 두었음
5문종(文宗, 1414~1452)1450~1452휘는 향(珦). 학문에 밝고 인품이 좋았으며, 세종의 뒤를 이어 유교적 이상 정치를 베풀고 문화를 발달 시켰음
6단종(端宗, 1441~1457)1452~145512살에 왕위에 올랐으나 계유사화로 영월에 유배되었다가 죽임을 당함. 200년후인 숙종때 왕위를 다시 찾아 단종이라 하였음
7세조(世祖, 1417~1468)1455~1468휘는 유. 국조보감(國朝寶鑑), 경국대전(經國大典) 등을 편찬하고 관제의 개혁으로 괄목할만한 치적을 남김. 수양대군(首陽大君)
8예종(睿宗, 1441~1469)1468~1469휘는 광(胱). 세조의 둘째 아들. 세조때부터 시작한 경국대전을 완성 시켰음
9성종(成宗, 1457~94)1469~1494휘는 혈. 학문을 좋아하고 숭유억불, 인재등용 등 조선초기의 문물 제도를 완성함. 경국대전을 편찬함
10연산군(燕山君, 1476~1506)1494~1506휘는 융. 폭군으로 무오사화, 갑자사화, 병인사화를 일으켜 많은 선비를 죽임. 중종반정으로 폐위됨
11중종(中宗, 1488~1544)1506~1544휘는 역. 혁신정치를 기도하였으나 훈구파의 원한으로 실패하고 1519년 기묘사화, 신사사화를 초래함
12인종(仁宗, 1515~1545)1544~1545장경왕후의 소생. 기묘사화로 없어진 현량과를 부활함
13명종(明宗, 1534~1567)1545~1567휘는 환. 중종의 둘째 아들. 12세에 즉위하여 을사사화, 정미사화, 을유사화, 을묘왜변을 격음
14선조(宣祖, 1552~1608)1567~1608명종이 후사없이 승하하자 16세에 즉위. 이이, 이황 등의 인재를 등용하여 선정에 힘썼으나 당쟁과 임진왜란으로 시련을 격음
15광해군 (光海君)(光海君, 1575~1641)1608~1623휘는 혼. 당쟁으로 임해군, 영창대군을 역모로 죽이고(계축사화), 인목대비를 유폐하는 등 패륜을 많이 저질렀으며 한편 서적편찬 등 내치에 힘쓰고 명나라와 후금에 대한 양면 정책으로 난국에 대처함. 인조반정으로 폐위됨
16인조(仁祖, 1595~1649)1623~1649광해군을 몰아내고 왕위에 올랐으나 이괄의 난, 병자호란, 정묘호란을 격음
17효종(孝宗, 1619~1659)1649~1659휘는 호. 인조의 둘째 아들. 병자호란으로 형인 소현세자와 함께 청나라에 볼모로 8년간 잡혀 갔다 돌아와 즉위후 이를 설욕하고자 국력을 양성하였으나 뜻을 이루지 못함
18현종(顯宗, 1641~1674)1659~1674휘는 연. 즉위 초부터 남인과 서인의 당쟁에 의해 많은 유신들이 희생됨. 대동법을 전라도에 실시하고, 동철제 활자 10만여 글자를 주조함
19숙종(肅宗, 1661~1720)1674~1720남인, 서인의 당파싸움(기사사화)과 장희빈으로 인한 내환이 잦음. 대동법을 전국으로 확대하고, 백두산 정계비를 세워 국경을 확정함
20경종(景宗, 1688~1724)1720~1724휘는 윤. 숙종의 아들로 장희빈 소생. 신임사화 등 당쟁이 절정에 이름
21영조(英祖, 1694~1776)1724~1776탕평책을 써서 당쟁을 제거에 힘썼으며, 균역법 시행, 신문고 부활, 동국문헌비고 발간 등 부흥의 기틀을 만듬. 말년에 사도세자의 비극이 벌어짐
22정조(正祖, 1752~1800)1776~1800휘는 산. 탕평책에 의거하여 인재를 등용하고, 서적보관 및 간행을 위한 규장각을 설치함. 임진자, 정유자 등의 새활자를 만들고 실학을 발전시키는 등 문화적 황금 시대를 이룩함
23순조(純祖, 1790~1834)1800~1834휘는 공. 김조순(金組淳) 등 안동김씨의 세도정치 시대. 신유사옥을 비롯한 세차레의 천주교 대탄압이 있었음. 1811년 홍경래의 난이 일어남
24헌종(憲宗, 1827~1849)1834~1849휘는 환(奐). 8세에 즉위하여 왕5년에 천주교를 탄압하는 기해사옥이 일어났음
25철종(哲宗, 1831~1863)1849~1863휘는 변. 헌종이 후사없이 죽자 대왕대비 순원황후의 명으로 즉위함. 왕2년 김문근(金汶根)의 딸을 왕비로 맞아들여 안동 김씨의 세도정치가 시작됨. 진주민란 등 민란이 많았음. 병사함
26고종(高宗, 1852~1919)1863~1907휘는 희(熙). 흥선대원군의 둘째 아들. 대원군과 민비의 세력다툼, 구미열강의 문호개방 압력에 시달림. 1907년 헤이그 밀사사건으로 퇴위함. 임오군란이일어남
27순종(純宗, 1874~1926)1907~1910이름은 척(拓). 고종의 둘째 아들. 1910년 일본에 나라를 빼앗겨 35년간 치욕의 일제시대를 보내게됨. 이왕(李王)으로 불림

시호

태조부터 선조까지의 14명의 왕은 명나라로부터 시호를 받아 이를 조선에서 자체적으로 추증한 시호의 앞에 붙여 부른다. 하지만 조선 16대 왕 인조(仁祖) 이후 12명의 왕과 추존왕 원종, 진종, 익종은 청나라로부터 시호를 받았음이도 불구하고 이를 철저히 숨기고 청나라를 의식하고 쓰여진 시장(諡狀)과 대청(對淸) 외교문서를 제외하고는 이를 일체 사용하지 않았다

세자

명나라와 사대관계에 있던 조선은 세자책봉 시 명나라의 승인을 얻어야 했다. 처음에는 통보만 하면 되는 통과의례 정도로 여겨졌으나 임진왜란 당시 명나라가 군대를 보내 조선을 도와준 뒤에는 세자책봉에 대한 명나라의 '심사'가 엄격해졌다.

일례로, 후궁 소생의 차남인 광해군이 왕위에 오르는 과정은 순탄치 않았다.

선조는 의인왕후가 자식을 낳지 못하자 공빈 김 씨 소생의 광해군을 세자로 발탁했다. 임진왜란이 발발해 왜적이 파죽지세로 북상하자 장남 임해군 대신 위기관리 능력이 출중하다고 판단해 광해군을 선택한 것. 하지만 명은 장남이 아니라는 이유로 세자책봉 승인을 미뤘다. 선조의 급사로 왕위에 오른 광해군이 사절단을 보내자 명은 "왜 승인받지 못한 차남이 즉위했느냐"며 걸고 넘어졌다. 명은 수차례 진상조사단을 파견했다. 광해군은 그 때마다 거액의 뇌물을 주고 칙사들을 구슬려야 했다.(배상열 '아무도 조선을 모른다')

조선의 이 같은 사대외교를 자주적인 실리외교로 해석하는 학자들도 있고, 현대적 관점에서 보고 부끄러운 일로 간주하는 경우도 있다.

세자책봉 - 부산일보 윤현주 논설위원

사극

사극보는 순서

누구나 수정하실 수 있습니다. 문법은 Formatting Syntax참조하세요.
CC Attribution-Noncommercial-Share Alike 4.0 International 별도로 명시하지 않을 경우, 이 위키의 내용은 다음 라이선스에 따라 사용할 수 있습니다: CC Attribution-Noncommercial-Share Alike 4.0 International
8.3 KB 조선왕조.txt · 마지막으로 수정됨 2018/02/22 12:00 (바깥 편집) V_L

0.028 seconds in processing this page on this powerful serv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