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서 편집

인공눈물

안구 건조증이란 눈물이 부족하거나 눈물이 지나치게 증발하거나 눈물 구성성분의 균형이 맞지 않아서, 안구 표면이 손상되고 눈이 시리고 자극감, 이물감, 건조감 같은 자극증상을 느끼게 되는 눈의 질환을 말한다. s 인간은 3초마다 한번은 눈을 깜빡여줘야 눈물로 안구를 촉촉하게 적실 수 있다. 이렇게 못해서 눈이 건조해지면 심할 경우 각막 손상으로 이어질 수 있다. 컴퓨터를 오래 해서 시력이 떨어지는 것은 전자파 때문이기도 하지만, 눈을 제대로 깜빡이지 못해(연구에 의하면 깜빡이는 정도가 절반 이하로 떨어진다고 한다.) 각막에 손상을 주는 요인도 작용한다.

때문에 안구건조증이 있다면 인공눈물을 쓰는 게 좋다. 많이 쓰면 눈물샘이 제대로 작동하지 않는다지만, 각막 손상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어느 정도 필요하다. 어찌됐던 눈을 자주 깜빡여주는게 눈건강의 핵심이라 할 수 있다.

대부분의 약제에 안전성에 관한 시험결과가 없으므로 가능한 한 임신중에는 투여하지 않는 것이 좋다.

주성분 FDA class 제품
Sodium Hyaluronate 0.8mg c 티어린 프리
carboxymethylcellulose sodium
Povidone 50mg c
Benzalkonium Chloride no class 비나드롭점안액
CC Attribution-Noncommercial-Share Alike 4.0 International 별도로 명시하지 않을 경우, 이 위키의 내용은 다음 라이선스에 따라 사용할 수 있습니다: CC Attribution-Noncommercial-Share Alike 4.0 International
1.4 KB 인공눈물.txt · 마지막으로 수정됨 2018/02/22 12:00 (바깥 편집) V_L

0.041 seconds in processing this page on this powerful serv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