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서 편집

search?q=%EA%B8%B0%ED%83%80%2F%EB%AF%B8%EB%B6%84%EB%A5%98&btnI=lucky

워킹홀리데이

안녕하세요:) 저는 호주에서 현재 유학중인 여학생입니다. 여기 오는 순간부터 늘 생각해왔던 얘기들인데, 이제야 글을 쓰게 되네요. 저는 외국인들이 보는 한국 여자들에 대한 이미지에 대해서 말해볼려구요..

처음에 여기 왔을 때, 이쁘지도 않은 저에게 추근대는 남자들이 많았습니다. 첨엔 오.. 내가 여기선 먹히는 얼굴인가??생각했죠 그리고 시간이 흘러보니 이유는 다른데 있더군요?

외국인 친구에게 들은 충격적인 이야기는, 한국여자들 참 쉽다는 거였습니다. 너 처럼 공부하러 왔지만 돈만 주면 몸 팔러 나가는 한국 여자애들이 얼마나 많은지 아냐고 물어보네요. 니 주위에 그저 평범해 보이는 친구들 중에서도 많을 거라고 얘기 하더군요. 그러면서 제 친구 중 한명을 지목 하면서, 걔도 분명히 그런 사람 중에 하나다. 눈 여겨 봐라. 더군요 부모님에게 돈을 받는 것도 아닌데 항상 돈이 많지 않느냐?는 거죠. 저도 그게 의아하긴 했구요, 여기서 일을 하는 것도 아니거든요. 그러면서 또, 한국 여자들 꼬여서 하룻밤 관계갖는거는 일도 아니다. 클럽이든 어디서든 접근해서 돈좀 있는 티내고, 영어로 말 좀 해주면 금방 넘어오는게 한국여자들이라는군요.

참으로 기분이 더럽더이다. 저는 누구보다도 한국인인것이 자랑스러운 사람입니다. 그래서인지 외국까지 나와서 그런 짓을해서 열심히 공부하고 , 일하는 아가씨들 이미지까지 더럽혀 버린 그런 부류의 여자들이 참으로 원망스럽습니다.

저도 성희롱 몇번 당했습니다.

멀쩡히 지나가는 저와 친구의 엉덩이를 만지거나 껴안고 키득키득 거리며 가는 새끼들을 잡아서 기싸대기를 날려줬어요. 그 사람들 같은 나라사람, 백인 여자들에겐 절대 그런 짓 안합니다. 동양여자들이 하도 물렁하게 굴고, 쉬워보이니깐 하는 짓 입니다

우연히 파티에서 알게 된 외국인은 처음 보는 저에게, 너 정액 삼키니??라고 물어보질 않나.

또 한놈은 갑자기 오더니 자기꺼 빨고 싶어? 하질않나.

파티에서 우연히 알게 되어 끊임없이 연락해오던 외국인 한 사람, 길을 걷다가 우연히도 여러번 마주쳤는데, (여기는 시티가 아주 좁거든요) 매번 다른 동양여자와 시시덕거리고 있더군요~! 동양여자만 보면 어떻게 해볼려고 접근하는 거죠. 그 짓도 뭔가 성과가 있었으니까 계속 하시는 거 아니겠어요?

네~아주 징글징글합니다 참.

이런 얘기 한국친구랑 하다 보니, 친구가 그러더군요. 나쁘다고 할 수는 없다네요 외국까지 나왔는데 돈은 없지 공부는 해야되지.

아니 돈없으면 왜 외국나와서 공부해요? 아니지. 돈이 없으면 일을 해서 돈벌일이지, 왜 외국인한테 몸 주고 돈을 벌어서 나라 망신 시킵니까.?? 제 친구들 중 몇 명은 여자임에도 불구하고 낮에는 농장에서, 밤에는 횟집에서 투잡하면서 열심히 돈버는 애들 있습니다. 떄로는 안쓰럽기도 합니다. 아니 뭐 얘들은 바보라서 건전하게 땀 흘리며 일해서 돈버는 줄 아세요? 제발 이 글 보는 분들 중에 그렇게 돈 버시는 분 있다면, 다시 한 번 생각해 보셨으면 합니다.

부모님 생각도 하시구요 기껏 딸내미 외국 보내놨더니 귀한 몸뚱아리 팔아서 생활하는거 아시면 환장 하실 노릇 아닙니까??

차라리 몸을 파시꺼면 나라 망신 덜 시키게 우리나라에서 하시든지요.

왜 순수한 사람까지 싸잡혀 성희롱당하고, 쉽게 보여야 되는지. 참으로 열불 터지네요

두서 없지만.. 이상

http://pann.nate.com/b201431632

CC Attribution-Noncommercial-Share Alike 4.0 International 별도로 명시하지 않을 경우, 이 위키의 내용은 다음 라이선스에 따라 사용할 수 있습니다: CC Attribution-Noncommercial-Share Alike 4.0 International
4 KB 워킹홀리데이.txt · 마지막으로 수정됨 2018/02/22 12:00 (바깥 편집) V_L

0.067 seconds in processing this page on this powerful serv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