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서 편집

안마열사

2008년 촛불시위 당시 네티즌 모금으로 '촛불시위 중 여대생 사망설'을 제기한 한겨레 신문 광고를 실었던 김모(23·조선대 3년 휴학)씨가 모금액 일부를 안마 시술소 등 유흥비로 쓴 것으로 드러나면서 네티즌에게 '안마열사'로 조롱 받았다.

한겨례신문 광고

패러디

같이 보기

CC Attribution-Noncommercial-Share Alike 4.0 International 별도로 명시하지 않을 경우, 이 위키의 내용은 다음 라이선스에 따라 사용할 수 있습니다: CC Attribution-Noncommercial-Share Alike 4.0 International
681 B 안마열사.txt · 마지막으로 수정됨 2018/02/22 12:00 (바깥 편집) V_L

0.067 seconds in processing this page on this powerful serv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