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서 편집

안드레아 보첼리

안드레아 보첼리, 그의 음악은 사랑과 함께 흘러왔다. 그의 음악은 사랑과 함께 시작했고, 좌절했으며, 다시 일어섰다.

엔리카, “저 역시 사랑 때문에 눈 먼 장님이었는걸요”

그의 첫 연인은 엔리카 센자티(Enrica Cenzatti)임. 음악에 대한 열정을 버릴 수 없었던 23살의 보첼리는 1987년 당대 최고의 테너 프랑코 코넬리를 찾아갔고, 레슨비를 벌기 위해 피아노 바에서 연주를 하며 새로운 음악 인생을 시작했다. 이 피아노바에 청년 안드레아 보첼리의 첫 번째 사랑 엔리카가 있었다.

둘은 사랑에 빠졌고, 엔리카는 안드레아 보첼리의 눈이 되어 주었다. 그녀는 음악과 함께 새 삶을 살기 시작한 안드레아 보첼리를 변함 없이 응원했고, 외부공연이 있을 때마다 항상 함께 있어 주었다. 그리고 안드레아 보첼리가 이탈리안 록스타 주체로(Zucchero)를 통해 데뷔를 한 2002년, 이들은 부부가 됐다. 자신이 선택한 음악적 인생을 엔리카와 시작한 것임.

이 둘이 자신들이 누리는 사랑에 만족하고 감사했기에 안드레아 보첼리가 맹인이란 사실은 문제가 되지 않았다. 오히려 엔리카는 이를 두고 “저 역시 사랑 때문에 눈 먼 장님이었는걸요"라고 말하며 언제나 그의 힘이 됐다.

이들 부부는 1995년 2월 첫째 아모스(Amos)와 1997년 9월 둘째 마테오(Matteo)을 얻으며 영원히 함께 할 것처럼 보였다. 게다가 1997년 앨범 ‘로만자’(Romanza)가 유럽과 미국에서 450만장이 팔리면서 안드레아 보첼리의 인생은 성공과 사랑으로 가득해 보였다. 하지만 그것도 잠시, 보첼리 부부는 2002년 서로에게 이별을 고하게 된다.

음악과 가정이 삶의 전부였던 안드레아 보첼리는 엔리카와 이혼을 한 후 심한 우울증에 빠진다. 이 때 그에게 나타난 여인이 베로니카 베르티(Veronica Berti)임. 이탈리아의 유명한 바리토너인 이바노 베르티(Ivano Berti)의 딸이며 가수였던 베로니카는, 안드레아 보첼리가 오랜 침체기를 벗어날 수 있는 힘이 되어주었다.

2002년 발표한 앨범 ‘Sentimento’에서 안드레아 보첼리는 베로니카를 향한 연정을 담아 더 깊어진 사랑의 감성을 노래할 수 있었고, 이 후 앨범에서는 베로니카가 그의 앨범에 직접 참여해 그의 음악을 더욱 풍성하게 해 주었다.

안드레아 보첼리가 베로니카와 함께 부른 노래는 총 2곡임. 이 둘의 목소리가 함께 담긴 첫 번째 곡은 2006년 ‘Amore’앨범에 수록된 ‘Les Feuilles Mortes’(‘고엽’의 리메이크곡)임. 서정적인 멜로디가 돋보인 이 앨범은, ‘Amore’(사랑)란 앨범 명이 말해주듯, 베로니카와의 사랑을 시작하면서 한층 풍부해진 감성을 담고 있다.

두 번째 노래는 2009년 발표한 앨범 ‘Incanto’의 1번 트랙인 ‘Un Amore Cosi Grande’임. 일전에 성악가 루치아노 파바로티가 불러 유명했던 이 나폴리 민요를, 보첼리 커플은 둘의 사랑만큼 서정적으로 표현해 팬들의 많은 사랑을 받았다.

연결문서

CC Attribution-Noncommercial-Share Alike 4.0 International 별도로 명시하지 않을 경우, 이 위키의 내용은 다음 라이선스에 따라 사용할 수 있습니다: CC Attribution-Noncommercial-Share Alike 4.0 International
3.3 KB 안드레아_보첼리.txt · 마지막으로 수정됨 2018/03/29 21:15 저자 V_L V_L

0.174 seconds in processing this page on this powerful serv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