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서 편집

신입사원

기업 인사 실무자들은 신입사원들이 첫 회사 생활에서 겪게 되는 여러 곤란한 상황과 관련, 대체로 이런 모범 답안을 제시했다.

24일 취업.인사포털 인크루트(www.incruit.com)에 따르면 기업 인사담당자 234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 '마음에 드는 신입사원이 있나'라는 질문에 79.5%(186명)가 '그렇다'고 답했다.

특정 신입사원을 좋아하는 이유

  • '밝고 긍정적인 사고방식'(51.6%)을 가장 많이 꼽았고,
  • '꼼꼼하고 성실한 업무 태도'(38.7%) 역시 중요한 호감의 요소로 거론됐다.

술을 못하는데 상사가 권할 때

  • 인사담당자의 66.7%가 "예의상 첫 잔을 비우고 이후로는 재주껏 피하라"고 권했다.
  • '술 대신 장기자랑으로 분위기 띄우기' (16.7%),
  • '못 마신다고 말하고 정중히 거절하기'(15.4%) 등의 방법은 상대적으로 지지를 받지 못했다.

퇴근 시간이 지나서도 상사가 퇴근하지 않을 때

  • "'혹시 시키실 일이 있습니까?' 묻고 지시를 기다려야 한다"는 대답이 가장 많았다.
  • '상사가 퇴근할 때까지 자리를 지킨다'(15.4%),
  • '먼저 퇴근하겠다고 보고하고 나간다'(11.5%) 등은 모범 답안으로 추천되지 않았다.

늦잠으로 지각한 경우

  • "상사에게 전화해 솔직히 사정을 말하고 양해를 구해야 한다"(78.2%)는 조언이 압도적으로 많았다.
  • "동료 직원에게 먼저 연락해 상사에게 잘 이야기해달라고 부탁한다"(7.7%),
  • "일단 출근한 다음 음료수나 간식을 돌려 만회한다"(2.6%) 등의 잔꾀는 피하라는 충고다..
CC Attribution-Noncommercial-Share Alike 4.0 International 별도로 명시하지 않을 경우, 이 위키의 내용은 다음 라이선스에 따라 사용할 수 있습니다: CC Attribution-Noncommercial-Share Alike 4.0 International
1.8 KB 신입사원.txt · 마지막으로 수정됨 2018/02/22 12:00 (바깥 편집) V_L

0.014 seconds in processing this page on this powerful serv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