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서 편집

골드미스들...정말 시집 안갈거냐?

30대 이상의 직업을 가진 미혼여성으로, 자의에 의해 미혼을 유지하며 이에 만족하는 사람들을 말한다.

한국에서는 엄친딸, 노처녀와 혼동해서 쓰는 경우가 많지만 엄연히 다른 개념이다. 영어의 알파걸(Alpha Girl)과 일본어의 하나코상(ハナコさん, ハナコ族), 중국어의 떨이녀(잉여(응?), 剩女)란 말이 있다.

특징은 다음과 같다.

  1. 30대 이상의 미혼 여성이다 : 이 점이 엄친딸과의 차이. 엄친딸은 20대일 수도 있고 결혼을 했을 수도 있지만, 골드미스 범위에 포함되려면 이 두 범위는 제외된다.
  2. 자발적으로 미혼을 선택했으며 미혼이라는 데 만족한다 : 이 점이 노처녀와의 차이. 결혼을 하고 싶어서 전전긍긍하는 경우라거나, 자신이 원하는 남자들에게 매력적으로 보이지 않아서 억지로 미혼을 유지하고 있는 경우 골드미스에는 포함되지 않는다. 또 유의할 점은 연애를 하느냐 마느냐는 골드미스의 판단기준이 아니다. 다만 연애를 하고 싶으면서'못' 하는 경우에는 애매하다.
  3. 자기성취욕이 높다 : 결혼을 하면 직업적, 학문적 등의 성장을 늦추게 될까봐 일부러 결혼을 안 한다. 거기다 자신에 대한 투자도 많이 한다.
  4. 소득과 구매력이 높다 : 골드미스 생활을 계속하려면 혼자 살아도 잘 먹고 잘 놀 정도의 구매력이 뒷받침되어야 한다. 혼자 살기에는 궁핍하다는 생각이 든다면 무리해서라도 결혼을 했을 테니까 그렇다. 운동, 여행, 패션, 미용, 외식 등의 구매력이 높다. 이런 소비를 뒷받침하려면 연봉도 높아야 한다.

p.jpg

전문직 여성들 중 혼기를 지나서 소위 "골드미스"가 되어 있는 여성들을 많이 본다.

결혼이 필수는 아니다. 하지만, 인생의 향기를 맛보는 데에는 사회적 성공보다는 중요한 요소가 아닌가 한다. 하지만, 골드미스들이나 여자들이 착각하고 있는 것이 있다. 내가 사회적 위치가 올라가면 더 좋은 조건의 남자를 만날 수 있을 것 이라는 생각이다. 이것은 어느 정도는 맞다. 하지만 여자 나이가 35세가 넘어가면 이 공식은 성립하지 않는 것 같다. 한국 사회에서는…혼기를 지나면 결혼하기가 쉽지 않다.

나는 여자사람님들은 "주어진 조건"에서 연봉 천만원 올리는 것보다는 한살이라도 어릴 때에 짝을 찾는 것이 유리하다 는 것을 꼭 말해 주고 싶다..

사실 이 "주어진 조건" 은 주로 '외모' 를 비롯한 신체적 특징인데, 억울한 면이 있지만,현실이 그런 것을 어찌하랴… 요즘은 짐승남..이니 해서 여자들도 이런 경향이 세어지고 있다. 남자들도 바뀌고 있지만, 아직도… 남자들은 결혼 상대자를 찾을 때 외모나이에 많은 중심을 둔다….

미혼 여성들은 제발 혼자 살 것이라는 이야기는 하지말자.

지금은 젊고 이쁘니 주변에 남자도 꼬이고 능력도 있으니 불편한 것 없이 살 수 있겠지만, 인생은 길다. 환갑 때까지도 결혼 안한 것을 후회하지 않을 수 있을까? 정말 환갑까지만이라도 멋진 솔로로서 즐겁게 살 수 있다면 그렇게 해도 된다. 하지만, 친구들이 하나들 아줌마가 되어가고, 자식 학교보내는 것에 신경을 쓰기 시작하면, 놀아줄 동료는 없어지고, 세월은 흐르고, 결국 늙어 간다.

결혼 해도 후회는 하겠지만, 결혼은 적령기에 하지 않으면, 괜찮은 결혼을 하기가 쉽지 않다. 여자가 사회적 성취를 이루고, 성공한 남자들과 어깨를 나란히 하게 되면 그 남자들은… 나에게 걸맞는 상대들은 이미 애 아빠가 되어 있다…

CC Attribution-Noncommercial-Share Alike 4.0 International 별도로 명시하지 않을 경우, 이 위키의 내용은 다음 라이선스에 따라 사용할 수 있습니다: CC Attribution-Noncommercial-Share Alike 4.0 International
4 KB 골드미스.txt · 마지막으로 수정됨 2018/02/22 12:00 (바깥 편집) V_L

0.052 seconds in processing this page on this powerful serv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