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독이 있는 상대와 무방비하게 섹스를 하면

매독임질 (Gonorrhea; 자지에서 고름이 나온다고?)만큼 흔하지는 않지만 40년대에 그 최고수준에 올랐었다. 만약 콘돔을 사용하지 않은 채 매독트레포네마에 감염된 사람과 관계를 가지면 매독에 걸리게 된다.(오렐 섹스나 항문 섹스를 할 때에 매독트레포네마는 입술, 입, 항문 등의 조직에 침투하게 된다.)

매독에 걸리면 감염부위에 경성하감이라 불리는 단단하고 통증없는 종기가 생긴다. 하감은 포진의 물집만큼 해를 입히지는 않지만, 매우 전염도가 높고 그래서 아주 작은 하감과 미세한 접촉만 있어도 감염된다. 이런 이유로 남성기의 돌기를 확인하는 것이 중요한다. 이상한 것이 보여면 관계를 피해야 한다. 매독이 있는 상대와 무방비하게 섹스를 하면 10일에서 90일 이내에 감염될 확률이 30%있다.

매독에는 초기, 제2기, 잠복기 그리고 제3기의 4단계가 있다. 이것은 치료를 하지 않더라도 초기, 2기 단계가 지나면 사려진 것처럼 보이므로 매우 다루기 힘든 병이다. 이 33%정도는 완치가 되지 않는다. 매독은 수년간 발견되지 않다가 수십년이 지난 후 실명, 귀머거리 중풍, 정신병, 결국엔 죽음과 같은 치명적인 결과와 함께 다시 나타나기도 한다.

10일에서 90일이 지나면 초기단계가 시작된다.

접촉 부위에는 작은 돌기가 나타난다. 그 돌기는 통증이 없는 단단한 하감이 된다. 단단한 종기를 발견하면 즉시 의사의 진찰을 받아야만 한다. 시립병원이나 병원 검사실에서 의사는 매독 진단을 위해 고안된 검은 현미경으로 긁거나 짜낸 종기의 내용물을 담은 슬라이드를 조사한다.

syphilis_chancre1_det.jpg

VDRL에서 착오를 할 수 있으므로, 즉 매독이 아닌데 매독 판정을 하는 것처럼, 만약 양성반응이 나와도 형광 트레포네마항체(FTA)흡수 검사로 확인할 수가 있다. 때때로 하감이 질 주름에 숨어서 알 수 없을 때도 있다. 초기 매독이 이런 증상을 발견하지 못하면 종기는 1주에서 5주내에 치료되어 사라진다. 그러나 매독트레포네마 균은 몸에서 없어지지 않는다. 그것은 혈관속에 남아 있다가 종기의 첫 출현후 6주가 지나면 제2기의 단계로 가게 된다. 아마도 임파구 확대를 동반한 피부발진과 열, 탈모 등이 나타날 수 있다.

종기는 손바닥, 발바닥, 등에도 나타나고 성기주변은 성병같은 증세가 보이다. 이 단계는 발진이 계속되는 동안 2중에서 6주간 지속된다. 이러한 고질적인 발진은 VDRL혈액 검사를 위해 의사를 찾는 계기가 된다. 이 단계에 매독이 치료되지 않으면 매우 위험해진다. 몇십 년동안 아무 이상이 없으면 잠복기이다. 하지만 어느 날 갑자기 중풍의 증세가 보이기 시작하면 매독이 두뇌장애, 정신병, 죽음까지 유발하는 매독의 마지막 단계 제3기이다. 더이상 진행되지는 않는다.

매독은 초기에 발견되면 항생제로 쉽게 치료된다. 매독의 치료초기에 발견되면 한 번의 치료로 혹은 페니실린 주사 두 번으로 치료되지만 어떤 사람들은 확대 치료가 필요하다. 페니실린에 알레르기 반응이 있으면 다른 항생제로 치료해야 한다.

임산부는 처음 병원에 갈 때 혈액검사를 해야 한다. 임신 3개월 후 매독은 태아를 죽이다. 만약 태아가 살아서 출생한다하더라도 피부나 폐, 간, 코 등에 감염된 채 태어날 수 있다.

초기 발견과 즉각적인 치료가 태아를 구할 수 있다.

CC Attribution-Noncommercial-Share Alike 4.0 International 별도로 명시하지 않을 경우, 이 위키의 내용은 다음 라이선스에 따라 사용할 수 있습니다: CC Attribution-Noncommercial-Share Alike 4.0 International
3.9 KB med/std038.txt · 마지막으로 수정됨 2018/03/22 16:30 저자 V_L V_L

0.030 seconds in processing this page on this powerful serv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