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픈위키

일제약으로 백반증을?

misuse_vitiligo8-611.jpg misuse_vitiligo8-612.jpg
60대 여자환자로 20여년 전부터 백반증을 앓아 오다가, 일본에 있는 친척이 백반증에 좋은 약이라고 선물을 줘서 병변 부위에 열심히 발랐습니다. 피부가 빨개지고 따가워도 좋은 약이라니 10여일을 계속 바르다가 도저히 못 견뎌서 피부과로 내원하였습니다.
진찰 및 검사 결과는 메톡살렌에 의한 광과민성 피부염이었습니다. 일본에서 구해왔다는 메톡살렌 연고였으며, 이것은 국내에서도 얼마든지 구할 수 있습니다.
메톡살렌은 백반증광화학요법에 쓰이는 약으로, 잘만 쓰면 많은 도움이 되는 좋은 약이지만, 약을 바르고 나서 햇볕에 노출시키는 시간이 과다하면 광과민성 피부염을 유발할 수 있으므로, 병원에서 자외선치료기로 노출시간을 정확하게 조절하면서 시행하여야 부작용 없이 백반증을 치료할 수 있습니다.
일본에서 산 연고를...
호랑이 연고 등을 바르다가...1
호랑이 연고를 바르다가...2
호랑이 연고를 바르다가...3
호랑이 연고를 바르다가...4
중국에서 사온 약을 바르다가...
중국제 화장품으로 기미를 없애려다가...
중국에서 사온 약에 손을 담갔다가...

잘못된 피부질환 치료 사례
피부질환 목록

연결문서

CC Attribution-Noncommercial-Share Alike 4.0 International 별도로 명시하지 않을 경우, 이 위키의 내용은 다음 라이선스에 따라 사용할 수 있습니다: CC Attribution-Noncommercial-Share Alike 4.0 International
1.8 KB med/misuse_japanese1.txt · 마지막으로 수정됨 2017/05/17 11:13 저자 V_L V_L

0.028 seconds in processing this page on this powerful serv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