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픈위키

동네 사람 얘기 듣고 마늘을 ...

misuse_garlic450.jpg

70대 여자이다. 가끔씩 팔다리가 여기 저기 가려웠었는데, 어느날은 다리가 심하게 가려워 긁고 있다가 동네 사람 얘기를 듣고 마늘 즙을 천으로 싸매어 병변 부위에 붙이고 잤다. 자다가 아파서 밤중에 일어나 떼어내고 이 약 저 약 바르면서 수일을 보내다가 피부과로 내원하였다.

진찰 결과 화학적 화상 및 이차 세균 감염이 된 상태였다.
동네 사람 얘기 듣다가 고생하는 분들을 종종 보게 된다.

마늘즙으로 피를 통하게 한다고...
마늘즙과 베타딘만 바르다가...
마늘즙이 좋다고...?
연고 바르다가 안 되니 마늘을 붙여...
마늘즙을 발랐다가...
잘못된 피부질환 치료 사례
피부질환 목록

연결문서

CC Attribution-Noncommercial-Share Alike 4.0 International 별도로 명시하지 않을 경우, 이 위키의 내용은 다음 라이선스에 따라 사용할 수 있습니다: CC Attribution-Noncommercial-Share Alike 4.0 International
1021 B med/misuse_garlic5.txt · 마지막으로 수정됨 2016/07/10 18:20 (바깥 편집) V_L

0.022 seconds in processing this page on this powerful serv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