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신지체 (mental retardation)

전문가가 실시한 개인지능검사에서 IQ 70 이하의 지능지수를 나타내 의사소통, 자기돌봄, 사회적 기술과 대인관계 기술, 자기관리, 학업, 직업, 건강 및 안전 등 다양한 영역에서 장애를 보이는 경우를 말한다.

학교생활을 포함해서 일상생활에 적응하기 어렵다. 모든 면에서 다른 아이에 비해 눈에 띄게 발달이 느리며, 학업을 따라가기 힘들고, 따돌림을 당하기 쉽다. 사춘기가 되면 신체적 발달은 정상적이지만 인지 발달이 느려 정서적 충동을 조절하지 못해 비행을 하기도 쉽다.

경과

환경적 요인에 의해 영향을 받으며 평생 지속되는 장애는 아니다. 가벼운 정도의 정신지체는 적절한 훈련과 기회를 통해 적응 기술을 개발할 수 있다.

가벼운 정신지체

(지능지수50~55에서 70까지:교육 가능)

정신지체의 약 85%를 차지하며 이 수준의 정신지체아들은 10대 후반까지 교육하면 대략 초등학교 6학년 정도의 학업 능력을 습득할 수 있다. 성인기 동안 자활에 필요한 최소한의 사회적, 직업적 기술을 성취할 수 있지만 때로는 타인의 감독과 지원이 필요할 수 있다.

중간 정도의 정신지체

(지능지수 35~40에서 50~55까지:훈련 가능)

정신지체아의 약 10%를 차지하며 '훈련할 수 있다'. 그러나 초등학교 2학년 수준의 지적 능력을 넘기 어렵다. 대인관계를 원활히 하는데 지장이 있고 성인기에는 타인의 지도 감독 하에 단순한 작업을 수행할 수 있다.

심한 정도의 정신지체

(지능지수 20~25에서 35~40까지)

정신지체의 약 5~6% 정도를 차지한다. 이들은 학령기 동안 말하는 것을 배울 수 있고 기초적인 자기 보살핌 수준의 기술을 훈련받을 수 있다. 대개 타인의 보살핌을 필요로 한다.

원인

  • 감염 또는 중독 -임신 중의 어머니와 태아 또는 유아가 감염성 질환이나 중독증에 걸렸을 때 발생할 수 있다. 따라서 예방을 통해서 정신지체아 발생율을 줄일 수 있다.
  • 외상 및 물리적 원인 -임신중 방사선에 의한 저산소증, 출산중 이상, 난산, 탯줄이 꼬이는 등의 원인으로 인한 무산소증에서 오는 뇌손상, 출산 후 유아의 중증 빈혈, 충격, 중독, 경련, 두개 골절과 같은 뇌손상으로 정신지체가 될 수 있다.
  • 대사장애나 염색체 이상 - 유전자의 돌연변이, 방사선, 약제 및 화학 물질, 바이러스에 의해 염색체의 구조나 수의 이상으로 정신지체가 발생할 수 있다. 다운증후군이 여기에 속한다

연결문서

CC Attribution-Noncommercial-Share Alike 4.0 International 별도로 명시하지 않을 경우, 이 페이지의 내용은 다음 라이선스에 따라 사용할 수 있습니다: CC Attribution-Noncommercial-Share Alike 4.0 International
2.8 KB med/mental_retardation.txt · 마지막으로 수정됨 2016/07/10 09:50 (바깥 편집) 흠흠 V_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