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본 보기

이 문서는 의학지식을 포함하고 있습니다. 의학은 빠르게 변화하는 학문으로 아래의 내용은 최신의 정보가 아닐 수 있으며, 따라서 글을 읽는 시점에는 정확한 내용이 아닐 수 있습니다. 이 내용에 따라 스스로 질병을 진단하거나 치료하려 하지 마십시오. 질병의 정확한 진단과 치료를 위해서는 의사의 진료가 필수적입니다. 이 내용은 의학적 상식을 넓히기 위한 용도로 사용하십시오.

임신과 치과치료

임신부의 치과치료는 주의해야 하고 신경써야 하는 것들이 많습니다. 임신 중이라도 치과 치료는 가능하다. 물론 약물 사용에 있어서는 일반인과는 다르지만 필요한 치료는 충분한 상담 후에 할 수 있다.

임신을 하면 홀몬의 영향으로 잇몸이 붓고, 피가 잘 나며, 음식물 찌거기가 잘 낀다. 치주질환을 예방하기 위한 치과 진료가 권장된다.

아말감, 레진 등의 충전치료나, 금니 씌우기 등의 치료는 향후 발생할지도 모르는 충치와 염증을 예방하기 위해 권장된다.

만약 이러한 치과치료가 필요하다면, 가능하면 임신초기에는 치료를 피하고, 임신중기 (4개월 ~ 6개월 사이)에 시행되는 것이 좋다.

치과치료에 사용되는 약물과 방사선

국소마취제

흔히 사용되는 국소마취제인 리도카인은 FDA B등급으로 태반을 통과할 수도 있지만, 태아에게 별영향이 없다.

항생제

치과 치료 후 대부분의 경우에서 세균혈증1)이 생긴다고 되어 있다. 페니실린, 아목시실린, 클린다마이신 등의 항생제는 FDA B등급 약제로 산모에게도 흔히 사용된다.

방사선촬영

특히 응급상황에서 턱과 이빨 주변 방사선 촬영이 필요하다. 적절한 보호대를 착용하면 태아에 대한 위험성을 증가시키지 않는다. 임신과 방사선참조.

역시 가능하다면, 임신 중기 이후에로 미루도록 한다.

같이 보기

1)
세균이 피속에 돌아다니는 상태

연결문서

CC Attribution-Noncommercial-Share Alike 4.0 International 별도로 명시하지 않을 경우, 이 위키의 내용은 다음 라이선스에 따라 사용할 수 있습니다: CC Attribution-Noncommercial-Share Alike 4.0 International
2.3 KB med/임신과_치과치료.txt · 마지막으로 수정됨 2017/03/23 00:53 저자 V_L V_L

0.066 seconds in processing this page on this powerful serv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