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픈위키
문서 편집

브라더후드 오브 스틸 (Brotherhood of Steel)

브라더후드 오브 스틸은 로저 맥슨 대위가 이끄는 군인들로부터 시작된 단체이다. 이들은대전쟁 이전에 미국의 강제진화바이러스 (Forced Evolutionary Virus; FEV) 실험을 하던 마라포사 기지라는 곳을 방어하던 군인들이었다. Great war 때문에 강제진화바이러스 (Forced Evolutionary Virus; FEV)가 공기중으로 유출되자 맥슨 대위 일행은 살아남기 위해 로스트 힐의 벙커로 숨어들게 된다. 그리고 그곳에서 맥슨 대위는 살아남은 군인, 기술자들과 함께 하나의 무장단체를 결성했고 그것이 브라더후드 오브 스틸의 시초가 된다. 이후 맥슨의 후손들에 의해 브라더후드 오브 스틸은 서부 최강의 무력과 기술력을 자랑하는 세력으로 자리잡게 된다.

브라더후드 오브 스틸의 경우 군대에서 출발했기 때문에 곳곳에서 군사적 요소들이 보인다. 게임하다 보이는 각종 구호들과(강철처럼 있으라!라든지- ) 민간인과의 접촉을 꺼리는 점 등도 군대식 문화가 남긴 영향이라고 볼 수 있다.

브라더후드 스틸의 가장 큰 목적은 첨단 기술을 수집, 보존하여 인간성을 보존하는 것이다. 여기서 문제가 되는 것은 인간성만을 보존하지, '인간'은 중요하게 생각하지 않는다는 점이다. 그렇기에 브라더후드 오브 스틸의 경우 웨스트랜드 사람들을 '야만인'이라고 부르며 무시한다. 이들은 엔클레이브나 슈퍼 뮤턴트같은 거대한 위협이 아닌, 웨스트랜드에서 일어나는 사소한 분쟁들에 대해선 그냥 손놓고 무시할 뿐이다.

브라더후드 오브 스틸의 경우 어찌보면 엔클레이브랑 별 다를 바 없는 이중적인 단체이다.

폴아웃: 뉴 베가스 (Fallout: New Vegas)에서는 NCR과 동맹관계로 나오고 있다. 하지만 볼트시티 합병등과 같은 문제로 투닥투닥거리는중이다.

폴아웃 4에서 브라더후드는 종교적 광신에 가까운 신념으로 인간 이외의 것은 무조건 적대하고, 그 목적을 위해서는 무력시위나 물자의 강제징발도 거리낌 없이 사용하는 군벌세력이다. 하지만, 강압적이라고 해서 무작정 학살부터 생각하는 집단은 아니다. 이들은 '주적' 개념이 명확하고, 그 주적에 대한 무력투사는 거침이 없으나 그렇다고 해서 그로 인한 파괴나 피해에 무감각한 것은 절대 아니다.

Bos & elder Lyon & Outcast

브라더후드 오브 스틸의 원래 목적은 '발달된 기술의 수집 및 보존' 이다. 물론 이런 브라더후드 오브 스틸의 기본 이념에 반발하는 소수파들도 있다. 대표적으로 폴아웃 3 (Fallout 3)에 나온 수도황무지의 사람들을 들 수 있다. 이들은 황무지의 치안 확보, 위험 세력 제거, 고아들(심지어는 돌연변이까지)을 데려다 브라더후드 오브 스틸의 병사로 키우는 등의 대민 지원이라는 군대 본연의 임무에 충실하고 있다.

장로 라이온은 서부의 BOS 본거지에서 워싱턴 DC로 파견된 조직의 우두머리였는데, 기술보다는 사람이 중요하다고 생각하여 생존자들을 돕는 일에 매달렸다.

라이온의 방침에 반발하여 원래의 목적으로 되돌아가야 한다고 주장하며 빠져나온 조직이 '아웃캐스트'이며, Fort Independence에 본거지를 두고 있다. 레이저 피스톨과 같은 신무기나 센서 모듈 같은 것을 가져다 주면 보상을 준다 (탄약,스팀팩,수류탄 중 하나 선택.)

출처: http://khshaka3.egloos.com/2299277

연결문서

CC Attribution-Noncommercial-Share Alike 4.0 International 별도로 명시하지 않을 경우, 이 위키의 내용은 다음 라이선스에 따라 사용할 수 있습니다: CC Attribution-Noncommercial-Share Alike 4.0 International
3.8 KB game/폴아웃/브라더후드_오브_스틸.txt · 마지막으로 수정됨 2016/07/12 14:43 (바깥 편집) V_L

0.046 seconds in processing this page on this powerful serv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