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픈위키
문서 편집

이 문서의 주된 내용은 적절한 허가조건 (예: C.C.) 에 의해 타 사이트나 게시판에서 발췌한 것이다. 하지만, 이 글이 이곳에 게시되는 것이 적절하지 않다고 생각하는 원글의 저작자가 있다면, 본 누리집에 내용을 알려주기 바란다.

모에 그림

萌え絵(모에에). 일본애니메이션, 게임 등에 등장하는 일련의 캐릭터 표현 방식을 가리키는 속어.

모에의 파생어로서, 90년대경 에로게를 중심으로 나타난 캐릭터의 얼굴을 동글동글하고 눈은 크게 그리는 등의 방식을 가리키는 단어로 처음 등장했다. 의미적으로는 '모에한 그림'이라기보다 '모에를 좋아하는 사람들이 선호하는 그림', 쉽게 말해 보편적인 오타쿠가 선호하는 그림이다. 일본의 게임과 애니메이션이 전세계적으로 퍼져나가며 일본 애니메이션을 대표하는 그림체로 인식되고 있다.

주로 인물의 어려보이는 구석을 강조하는 그림체로서, 등신이 짧고, 팔다리가 가늘며, 안구와 눈동자가 크고, 코는 보이지 않을 정도로 생략되는 특징을 갖고 있다. 특히 눈의 표현이 극히 과장되어 있어서 비정상적으로 크고, 반사광이 많이 들어간다. 그에 반해 몸쪽은 단순화. 근육 표현은 대부분 생략되고 몸의 굴곡도 그다지 드러나지 않는다. 단 여성 캐릭터의 경우 가슴과 힙에 한해 강조하기도 한다. 그리는 사람마다 다르지만 채색 방법 역시 어느정도 패턴화 되어있어, 마치 애니메이션의 셀화처럼 극명한 명암처리가 되는 경우가 많다.

그러나 시간이 흐르며 다른 일반적인(?) 그림체와 혼합/응용되는 경우도 있기에 위에 언급한 특징만으로 모에 그림이다 아니다를 논하기는 어렵다. 실제로 김형태를 필두로 극화체와 만화체를 혼합시킨 소위 세미체가 한국 그림쟁이를 중심으로 퍼져나가고 있다. 세미체는 그림체 항목에 나와있듯 어느 정도 큰 눈을 유지하면서도 인체비례와 근육의 굴곡을 실감나게 표현하는 것이다. 사실상 현재로서는 얼굴부위의 특징만 이어받은 눈이 크고 과장되어 묘사되어 있는 캐릭터를 가리키는 단어로 흔히 사용된다.

여담이지만 위 그림에서 실사체 선호하는 이들은 1~3을 선호하고, 서브컬쳐계에서는 5정도가 가장 모에하다고 간주하며, 6~7은 아동용 만화 혹은 저연령용 순정만화 계통에서 자주 볼 수 있는 비율이다. 실사체 선호하는 이들에겐 5도 크겠지만 일반적으로 6~7부터 눈깔괴물 범주에 들어간다. 8~9는 데포르메화풍으로 파워퍼프걸이 그 예. 일반적으로 아무리 아동용 및 순정만화래도 저 비율로 그리는 만화는 없다. 그 눈크다고 유명한 키라링 레볼루션도 7범주에 들어간다.

  • 출처: 나무위키- 모에 그림(CC BY-NC-SA 2.0)

연결문서

CC Attribution-Noncommercial-Share Alike 4.0 International 별도로 명시하지 않을 경우, 이 위키의 내용은 다음 라이선스에 따라 사용할 수 있습니다: CC Attribution-Noncommercial-Share Alike 4.0 International
2.9 KB 모에_그림.txt · 마지막으로 수정됨 2015/06/07 22:32 (바깥 편집) V_L

0.024 seconds in processing this page on this powerful server.